밤중소리
 
이메일 : bamjoongsori@bamjoongsori.org

 

  
로마서 1장
 밤중소리  03-02 | VIEW : 9,873
  ■  차  례


  제 1 장  
           1) 예수 그리스도의 종 바울 (1절~2절) ................................................... 6
           2) 미리 약속하신 복음 (1절~2절) ................................................................. 10
           3) 복음에 나타난 하나님의 아들 (1절~4절) ................................................... 14
           4)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입은 자 (5절~7절) ...................... 18
           5) 바울의 간절한 마음 (8절~13절) ........................................................... 22
           6) 빚진 자의 생활 (14절~15절) .......................... 26
           7) 복음의 능력 (16절~17절) ...................................... 31
           8) 의인은 믿음으로 살리라 (16절~17절) ........................................... 36
           9) 핑계치 못할 인간의 죄 (18절~23절) ................................................... 39
          10) 하나님께서 버리신 인간의 마음 (24절~32절) ..................... 43

  제 2 장
          11) 남을 판단하는 죄 (1절~5절) .......................................... 47
          12) 행한 대로 갚으시는 하나님 (6절~9절) ............................................ 51
          13) 공의로우신 하나님의 심판 (9절~11절) ................................. 55
          14) 율법과 양심에서 오는 죄 (12절~16절) ........................................ 59
          15) 율법으로 정죄 받은 유대인 (17절~24절) ........................... 63
          16) 참 유대인 (25절~29절) ...................... 67

  제 3 장
          17) 잘못된 네 가지 질문 (1절~8절) .......................... 71
          18) 온 인류의 죄 (9절~20절) .......................... 75
          19) 나타난 하나님의 한 의 (21절~26절) ............................................. 79
          20) 율법과 믿음의 법 (27절~31절) ................................. 83

  제 4 장
          21) 아브라함의 의 (1절~4절) .................................. 87
          22) 은혜로 주시는 하나님의 의 (4절~8절) ............................................ 91
          23) 믿음의 의로 나타난 하나님의 언약 (9절~14절) .................... 95
          24) 믿음으로 이어 받은 하나님의 후사 (15절~17절) ....................................... 99
          25) 아브라함의 믿음 (18절~25절) ........................................................... 103

  제 5 장
          26) 하나님과의 화평 (1절~2절) ................................................. 107
          27) 성도의 환난과 소망 (3절~4절) ...................................................... 111
          28) 사랑을 확증하신 하나님 (5절~8절) ......................... 115
          29) 구원받은 자의 생활 (9절~11절) ................................ 119
          30) 한 사람으로 말미암은 죄 (12절) ................................ 123
          31) 죄와 율법 (13절) .......................................... 128
          32) 오실 자의 표상인 아담 (14절) ............................................ 132
          33) 한 사람으로 말미암은 풍성한 은혜 (15절~16절) ................................. 136
          34) 한 사람 아담의 죄와 한 분 그리스도의 의 (17절) ..................... 140
          35) 아담의 불순종과 그리스도의 순종 (18절~19절) .................................. 144
          36) 죄와 은혜 (20절~21절) .................................. 147

  제 6 장
          37) 죄에 대하여 죽은 우리의 신분 (1절~2절) .............................. 151
          38) 그리스도와의 연합 (3절~4절) .............................................. 155
          39) 연합이 의미하는 뜻 (5절~7절) ............................................. 159
          40) 죄에서 벗어난 우리 (6절~7절) ............................................... 163
          41) 주님의 부활의 참 의미 (8절~10절) ................................................ 168
          42) 승리적인 생활의 방법 (10절~11절) ............................................ 172
          43) 성결 생활을 위한 그리스도인의 자세 (12절~14절) ................................ 176
          44) 불의의 병기와 의의 병기 (12절~14절) ............................. 180
          45) 순종과 소유권 (15절~16절) .......................... 184
          46) 거룩함에 이르라 (17절~21절) ................................ 188
          47) 죄의 삯과 하나님의 은사 (20절~23절) ...................................................... 192

  제 7 장
          48) 율법의 기능 (1절~4절) ......................... 196
          49) 구원의 목적 (1절~4절) ................................ 200
          50) 영의 새로운 것으로 섬기는 생활 (5절~6절) ................................ 204
          51) 율법이 죄냐 (7절) ................................ 208
          52) 계명으로 드러난 죄의 권세 (8절~9절) .......................................... 213
          53) 생명과 계명 (10절~13절) ............................................ 217
          54) 육신에 속한 자 (14절~20절) ........................................................... 221
          55) 육신에 속한 자의 탄식 (21절~25절) ............................................... 225

  제 8 장
          56) 결코 정죄함이 없는 그리스도인 (1절) .............................. 230
          57) 생명의 성령의 법과 죄와 사망의 법 (1절~2절) .............................. 234
          58) 하나님이 하신 율법의 일 (3절~4절) .............................................. 238
          59) 육신을 좇는 자와 영을 좇는 자 (5절~8절) ............................................. 242
          60) 내주 하시는 성령 (9절~11절) ................................................ 246
          61) 그리스도인의 성화 (12절~13절) ............................................ 250
          62) 양자의 영 (14절~15절) .......................................... 255
          63) 후사의 영광과 고난 (16절~18절) ............................. 259
          64) 그리스도의 영광과 고난 (18절~23절) .......................... 263
          65) 구원의 과거, 현재, 미래 (24절~25절) ............... 267
          66) 성령의 탄식과 간구 (26절~27절) ...................................................... 271
          67)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 (28절) ......................... 275
          68) 효과 있는 부르심 (29절~30절) ......................... 280
          69) 택한 자들의 특권 (31절~34절) ................................ 284
          70) 끊을 수 없는 사랑 (35절~39절) ................................ 289

  제 9 장
          71) 바울의 큰 근심과 고통 (1절~5절) ................................ 293
          72) 약속의 자녀 (6절~8절) .......................................... 297
          73) 하나님의 선택과 유기 (9절~13절) ............................................ 301
          74) 하나님의 주권적 사역 (14절~18절) ........................................................... 305
          75) 선택과 유기에 대한 권한 (19절~29절) ......................... 309
          76) 행위에 의지한 이스라엘 (30절~33절) ...................................... 313

  제 10 장
          77) 율법의 마침이 되신 예수 (1절~4절) .............................. 317
          78)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 (5절~8절) .............................................. 321
          79) 구원에 이르는 믿음 (9절~11절) ............................................. 325
          80) 모든 사람에게 부요하신 예수님 (11절~13절) ............................... 329
          81) 믿음의 구원 (14절~17절) ............................................ 333
          82) 복음을 순종치 아니한 이스라엘 (18절~21절) .......................................... 337

  제 11 장
          83) 은혜로 택하심을 입은 자 (1절~6절) ............................. 341
          84) 아직 소망이 있는 이스라엘 (7절~12절) .......................... 345
          85) 자긍치 말아야 할 이방인 (13절~18절) ................................ 349
          86) 믿음과 접부침 (19절~24절) ................................. 353
          87) 이스라엘 회복의 비밀 (25절~27절) ......................... 357
          88) 후회 없는 하나님의 은사와 부르심 (28절~36절) ...................................... 361

  제 12 장
          89) 그리스도인 들의 영적 예배 (1~2절) ............................................. 365
          90) 한 몸의 지체를 이루는 성도 (3절~5절) ................................................ 369
          91) 지체로서의 은사 (6절~8절) ............................................ 373
          92) 사랑의 생활 지침 (9절~13절) .......................................... 377
          93) 사랑의 사회 생활 (14절~21절) ............................. 381

  제 13 장
          94) 권세자들에게 복종해야 할 이유 (1절~7절) .......................... 385
          95) 율법을 완성하는 사랑 (8절~10절) ................................ 389
          96) 주 재림의 준비 (11절~14절) ....................... 393              

  제 14 장
          97) 믿음이 연약한 자에 대한 태도 (1절~4절) ......................... 397
          98) 그리스도인의 날과 절기 (5절~9절) ................ 401
          99) 성령 안에서 누리는 의와 평강과 희락 (10절~18절) ............................ 405
         100) 화평과 덕을 세우는 생활 (19절~23절) .......................................... 409

  제 15 장
         101) 하나가 되는 교회 (1절~6절) ............................. 413
         102) 서로 받아 드리는 사랑 (7절~13절) .......................................... 417
         103) 로마 교회가 받은 칭찬 (14절) ............................. 421
         104) 바울이 받은 하나님의 은혜 (15절~21절) .......................... 425
         105) 축복의 사장 (22절~33절) ................................ 429

  제 16 장
         106) 바울의 문안과 마지막 부탁 (1절~27절) ....................... 433              






  ≈ 1 ≈            예수그리스도의 종 바울


  (본문 : 로마서 1 : 1 - 2)

  서 론 : 로마서는 신 구약성경의 모든 구속의 진리를 밝혀 놓은 기독교의 교리서입니다. 만약 성경에서 이 로마서가 빠졌다면 우리는 성경에서 바른 구원의 도리에 대하여 깨닫기가 어려웠을 것입니다. 물론 구원의 교리가 사람을 구원하는 것은 아닙니다. 구원은 오직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에서 나옵니다. 그러나 이 믿음을 우리에게 전달하는 매개체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없이는 누구든지 예수를 믿을 수 없습니다. 오늘에 이르기까지 기독교회는 많은 파란곡절을 겪어 왔지만 만약 우리 기독교에 올바른 교리가 서 있지 아니했었다면 이단을 이루는 사단의 역사가 더 강하게 기세를 부려 인류를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구원사역에 많은 혼선을 가져왔을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로마서를 기록한 사도 바울은 위대한 교리적인 성경학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로마서는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 성경 전체적인 진리를 교리적인 면에서 풀이한 하나의 교리서라고 말 할 수 있습니다. 로마서를 배우는 가운데 구원의 진리가 분명해져서 구원의 확신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1. 로마서가 기록되기까지

  바울이 스스로 밝힌 것처럼 바울은 로마에 가 본적이 없습니다. 베드로나 바울이 로마에서 순교한 것은 분명하지만 그들 중에 어느 한 사람이 로마교회를 세우지 않은 일도 분명합니다. 로마교회는 오순절 성령강림 때 예루살렘에 올라와 회심한 유대계 나그네들이 자기 고장으로 돌아가 세웠을 가능성이 많으며, 아마 그들 중에는 바울에게 신앙적인 영향을 받은 얼마간의 사람들도 포함되어 있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바울의 심중에는 온 세계를 복음화 시키려는 거룩한    대 야망이 있었기 때문에 언제나 로마를 그 복음의 전초기지로 삼으려고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로마 시는 그 당시 세계 제일의 도시였습니다. 로마는 마치 큰 호수 같아서 세계의 모든 물이 다 이곳으로 몰려 왔다가 다시 세계의 모든 곳으로 흘러가는 하나의 거대한 세계문화와 정치의 중심지였습니다. 바울이 이처럼 복음을 전하기에 최적한 도시인 로마 시를 출발점으로 하여 그의 복음사역을 시도하려고 한 일은 훌륭한 구상 이였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자신의 계획대로 이 같은 계획이 실천되지 못하고 늦어지자 먼저 로마교회에 자신을 소개하고 자신이 받은 여러 계시를 정리하여 새로운 면의 구원 의 도리를 밝히는 편지를 써 보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판단하여 이 편지를 써서 로마교회에 보낸 것입니다. 이 로마서는 바울이 이방교회에서 거둔 구제 헌금을 가지고 그리스를 떠나 예루살렘으로 돌아가기 직전 고린도에서 써서 보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확한 년대는 모르나 타당성 있는 보편적인 견해는 주후 57년이나 58년경으로 추론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이 편지를 보낸 후 3년이 지나서야 로마에 이르게 되었는데 그때 바울의 신분은 개선장군 같은 당당한 모습으로가 아니라 하나의 죄수의 몸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이 모든 일은 이 위대한 로마서를 기록하시고자 하신 하나님의 참으로 놀라우신 섭리에 의하여 이루어진 것입니다.

  2. 예수 그리스도의 종 바울

  바울은 이 편지 서두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종 바울은 사도로 부르심을 받아 하나님의 복음을 위하여 택정함을 입었으니󰡓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1) 바울은 자신을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라고 불렀습니다. 종이라고 하는 말은 원래 좋은 뜻으로 불려지는 말이 아닙니다. 종이란 ‘둘로스’인데 붙들어 매다, 결박하다 에서 유래된 단어로 노예를 의미합니다. 노예란 물건처럼 매매되는 신분이며, 남에게 묶여 있는 몸이기 때문에 인간의 모든 자유가 유보된 사람들입니다.

  (2) 바울은 왜 자신을 종이란 말로 부르면서도 그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 것인가? 바울이 자기를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라고 부르게 된 것은 종이란 말의 원리에 입각  하여 부쳐진 이름입니다.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고전 6:19, 20). 우리가 그리스도의 종이 된 것은 그리스도께서 값을 지불하시고 당신의 소유로 사셨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원래가 이 세상에 태어날 때부터 종의 운명을 지니고 태어나는 것입니다. “너희는 본래 죄의 종이더니…󰡓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롬 6:17).    그러면 우리는 왜 이처럼 종의 운명을 안고 태어나는 것인가? 한사람의 범죄를 인하여 사망이 그 한사람으로 말미암아 왕 노릇 하였은즉 …󰡓하였습니다(롬 5:37). 우리는 이 한 사람 때문에 죄의 유산을 받아 죄의 종으로 태어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 한사람 아담으로 인하여 죄인이 되었고 죄에 팔린 폼이 되어 결국 죄의 종이 된 것입니다.

  (3) 죄의 종에서 하나님의 종으로 사시기 위해 그 아들의 피를 속전으로 주셨습니다. 애초에 우리는 하나님의 소유였기 때문에 하나님이 우리를 파신 것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 … 내가 어느 채주에게 너희를 팔았느냐 오직 너희는 너희의 허물을 인하여 팔렸고 …”라고 말씀하셨습니다(사 50:1). 우리는 우리를 소유하고 계시는 하나님의 허락도 없이 스스로 죄를 따라가 스스로 팔려간 사람들입니다. 사단의 꾐에 넘어가 대가도 없이 자신의 생명전부를 넘겨주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이같이 비참하게 된 우리들을 죄의 종의 자리에서 구원하여 그의 자녀로 만드시기 위해 놀라운 값을 지불하신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자기 몸을 죄의 종에서 해방시키시는 대속물로 바치신 것입니다(계 1:5, 딤전 2:6).
  
  3. 종의 태도

  (1) 하나님과 나와의 세 가지 관계를 살펴보아야 합니다. 하나는 창조주로서의 하나님이십니다. 그는 우리를 창조하신 창조주이시오 우리를 조성하신 하나님이십니다. 우리는 창조주 되사는 하나님께 마땅히 영광을 돌려야 합니다. 다음에 하나님은 우리의 아버지로서의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사 그의 독생자까지 보내신 자비하신 아버지이십니다. 우리를 긍휼히 여기시는 아버지이십니다. 

   다음에 우리는 하나님을 우리의 주인으로서의 하나님이심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지불하신 그 아들의 피로 말미암아 죄의 종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종의 자리로 옮겨졌습니다. 이제는 하나님의 종이 된 것입니다. 종이 하는 일이란 주인을 위하여 죽도록 충성하는 일입니다. 종은 언제나 주인의 뜻을 따라 그 말씀에 순종해야 하는 것입니다.

  (2) 종은 상전을 기쁘시게 해 드려야 합니다. “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남의 자비하심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산 제사로 드리라”고 하셨습니다(롬 l2:1). 우리의 몸으로 자기 자신을 기쁘게 하는 생활이 아니라 주인이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 드리라고 하신 것입니다. 주께 기쁘시게 할 것이 무엇인가 시험해 보라고 하셨습니다.

(3) 종은 주인을 성실하게 섬겨야 합니다. 종의 직무란 주인을 섬기는 일뿐입니다. “부지런하여 게으르지 말고 열심을 품고 주를 섬기라”고 하셨습니다(롬 12:11). 하늘의 상급은 이 종의 위치를 잘 지키는데서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결 론 : 우리는 성경에서 할례 받은 귀란 말을 듣습니다. “내가 누구에게 말하여  누구에게 경책하여 듣게 할꼬 보라 그 귀가 할례를 받지 못하였으므로 듣지 못하는 도다”고 하셨습니다(렘 6:10). 그러면 할례 받은 귀란 어떤 귀를 말하는 것인가? 귀에 할례를 받는 방법이 이처럼 나와 있습니다. “종이 만일 너와 네 집을 사랑하므로 너와 동거하기를 좋게 여겨 네게 향하여 내가 주인을 떠나지 아니하겠노라하거든 송곳을 취하여 그의 귀를 문에 대고 뚫으라 그리하면 그가 영영히 네 종이 되리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신 15:16-17). 그러나 자유 하는 종은 할례 받을 필요가 없습니다. 그는 자기가 좋아하는 대로 귀를 기울이기 때문에 한 주인을 섬기지 못하고 여기저기 팔려 다닙니다. 바울은 하나님 앞에 충성된 종으로서 자신을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라고 소개한 것입니다. 우리도 바울의 심경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 되어야 합니다.





  ≈ 2 ≈             미리 약속하신 복음


  (본문 : 로마서 1 : 1 - 2)

  서 론 : 바울은 이곳에서 복음의 시작이 결코 예수그리스도의 탄생이나 그의 복음 사역을 통하여 비로소 이루어졌다고 말하지 아니합니다.󰡒이 복음은 하나님이 선지자들로 말미암아 그의 아들에 관하여 성경에 미리 약속하신 것이라”고 증거 함으로써 멀리 구약시대로부터 이어져 왔음을 밝혔습니다. 그러므로 예수그리스도에 관한 연구는 구약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구약은 신약에 의해 설명되고 신약은 구약에 포함된다고 표현한 말은 아주 썩 잘 된 표현입니다.

  1. 바울의 사도 직

  바울은 그의 서신에서 자신의 사도 직 에 대하여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로마서의 서두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종 바울은 사도로 부르심을 받아 하나님의 복음을 위하여 택정함을 입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바울이 말한 그의 사도 직은 12 사도 중에 포함된다는 의미에서 주장한 것은 물론 아닙니다. 바울에게는 자신이 스스로 사도라고 주장할 만한 충분한 근거와 자격이 구비되어 있었습니다. 바울은 첫째로 부활하신 예수님을 친히 보았습니다. 바울은 주님의 부활에 관한 많은 증인에 대하여 증거 하면서 마지막에 “맨 나중에 만삭되지 못하여 난자 같은 내게도 보이셨느니라”고 말했던 것입니다(고전15:8). 둘째로 바울은 주의 복음을 위하여 예수님의 택정함을 입었습니다.

  다메섹 성에 살고 있는 아나니아에게 주님은 환상 중에 “이 사람은 내 이름을 이방인과 임금들과 이스라엘 자손들 앞에 전하기 위하여 택한 나의 그릇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행9:15). 그뿐 아니라 바울은 주님으로부터 지극히 큰 계시를 많이 받았습니다(고후13:7)

  2. 미리 약속된 복음

  (1) 복음이란 말은 기쁜 소식, 좋은 소식이란 뜻입니다. 복음이란 말의 헬라어는  ‘유앙겔리온’입니다. 이 말은 좋은 소식, 기쁜 소식을 의미합니다. 죄로 영원히 멸망 받게 된 인생들에게 좋은 소식이란 무엇이겠습니까? 기쁜 소식이란 어떤 것을 말하겠습니까? 그것은 사죄의 소식이요, 구원의 소식이요, 영생의 소식이 아닐 수 없는 것입니다. 이 복음은 널리 전파되어야 할 기쁜 소식입니다. 그러나 이 소식은 오직 성령을 받은 사람만이 전할 수 있는 소식입니다. 주님은 승천하시기 전 그의 제자들을 향하여 이처럼 명령하셨습니다.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중인이 되리라”고 하신 것입니다(행1:8).

  (2) 바울은 이 복음을 하나님이 복음이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의 복음이라고 한 말은 이 복음이 하나님에 의하여 주어졌음을 밝힌 말입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복음은 하나님에 의하여 하나님으로부터 나온 것입니다. 복음은 하나님의 언약이 신데 하나님의 영원한 약속으로 말미암은 언약이십니다. 이 언약은 그 출처가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그 누구에 의해서도 변경될 수 없고 변경시킬 수도 없습니다.

  (3) 이 복음은 그 아들에 관하여 약속하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 아들”이란 말은 “하나님이 그 아들에 관하여”란 해석으로 이곳에서 말씀하시는 아들이란 오직 유일하신 아들, 하나님의 한 아들이신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천사들에게도 하나님의 아들들이란 표현으로 나타낸 일도 있습니다(욥1:6). 그리고 이 땅위에도 하나님의 백성들을 가리켜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했습니다(창 6:2). 그러나 그의 아들이란 오직 그의 독생자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아들이 없이는 복음이 있을 수 없습니다. 아들은 복음의 본질입니다. 아들은 복음의 주체이십니다. 하나님은 아들로 복음을 이루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생명은 다른 것이 아니라 이 아들로 판결이 납니다. “아들이 있는 자에게는 생명이 있고 아들이 없는 자에게는 생명이 없느니라”고 단정하고 있습니다(요일 5:12).

  3. 선지자들로 약속하시고 증거 하신 아들
  
  바울은 복음이 선지자들로 말미암아 성경에 미리 약속하였다고 말함으로써 성경이 바로 하나님의 아들에 관한 증거의 책임을 밝혔습니다. 여기서 말씀하고 있는 성경이란 구약성경을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하나님의 복음이 신약에만 있는 줄을 알고 신약에만 편중하기 쉬운 것입니다. 그러나 신약에 나타난 아들은 이미 선지자들에 의하여 증거 된 구약의 하나님의 아들에 관한 복음임을 알아야 하는 것입니다.

  (1) 이 아들에 관한 약속은 여인의 후손으로 시작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복음은 그 기원이 인간의 죄로 인한 타락으로 말미암아 시작됩니다. 아담이 범죄 하여 죽게 되었을 때 하나님이 그의 아들에 관하여 약속하심으로 처음 나타내셨습니다. 장차 죄로 타락한 우리인생들에게 보내실 메시야에 대하여 여자의 후손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너로 여자와 원수가 되게 하고 너의 후손도 여자의 후손과 원수가 되게 하리니 여자의 후손은 네 머리를 상하게 할 것이요 너는 그의 발꿈치를 상하게 할 것이니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창 3:15).

  (2) 이 아들은 아벨의 제사에서 나타납니다. 그 아들로 말미암아 약속으로 말미암은 최초의 의인으로 등장하는 인물이 아벨입니다. 그는 어린양을 잡아 그 피와 기름으로 제물을 삼아 제사를 드림으로 의롭다하는 하나님의 선언을 받은 것입니다(창 4:4).

  (3) 이 아들에 관한 언약은 아브라함의 부르심에서 나타납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갈데아 우르에서 부르신 것은 그를 통하여 약속의 메시야를 태어나게 하시려는 뜻에서였습니다. “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얻으리니”라고 하신 아브라함의 씨란 곧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가리키신 것입니다(창 22:18).

  (4) 유월절의 제정도 그 아들에 관한 약속으로 말미암은 것이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애굽사람들에게 최종적으로 내리는 장자의 주검의 재앙에 대하여 그들의 문 인 방과 좌우 설주에 어린양의 피를 뿌리므로 재앙이 미치지 않고 유월하는 약속을 받았는데 이 피는 하나님의 아들에 관한 약속을 의미하는 것입니다(출 12:12-23).

  (5) 모세가 광야에서 장대에 단 구리 뱀도 그 아들에 관한 약속의 그림자였습니
다. 예수님께서는 이 사실을 니고데모에게 증거 하셨습니다(민 21:6--9, 요 3:14).

  (6) 모세가 나와 같은 선지자라고 증거한 그 선지자는 하나님의 아들에 관한 약속입니다. 이 말씀은 율법 책에 기록된 약속으로 이스라엘은 이 말씀에 의하여 메시야를 기다렸습니다(신 18:15, 요 1:21).

  (7) 시편에는 수 없이 아들에 관한 많은 약속들이 있습니다. 시 2:2 = 기름 받은 자, 시 2:12 = 그 아들에게 입 맞추라, 시 16:10 = 그리스도의 부활, 시 22장 = 주님의 고난, 시 89:4 = 다윗의 자손에 대한 약속, 시 110:4 = 멜기세댁의 반차를 쫓은 대제사장으로.

  (8) 이사야서에도 그 아들에 관한 약속이 많이 있습니다. 사 7:14 = 임마누엘)
사 9:6-7 =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심, 사 11:1,2 = 이새의 가지에서 나올 한 싹. 사 53:1-9 = 아들이 당할 고난의 예언 등 등.

  결 론 : 하나님은 선지자들로 그 아들에 관하여 성경에 기록하여 우리에게 약속하셨습니다. 우리는 이 성경을 공부하고 연구하여 그 아들에 관한 지식을 많이 가짐으로 하나님의 약속에 견고히 서서 구원의 확신을 가져야 합니다.




  ≈ 3 ≈            복음에 나타난 하나님의 아들


  (본문 : 로마서 1 : 1 - 4)

  서 론 : 바울은 복음에 대하여 증거하기를 “이 복음은 하나님이 그 선지자들로 말미암아 그의 아들에 관하여 미리 약속하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바울은 복음의 주체가 되시는 이 아들에 관하여 두 가지 면에서 증거해 주는 것입니다. “이 아들로 말하면 육신으로는 다윗의 혈통에서 나셨고 성결의 영으로는 죽은 가운데서 부활하여 능력으로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되셨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그리스도의 태어나심과 그의 부활을 통하여 그의 인성과 신성을 증거하고 있는 것입니다.

  1. 그리스도의 인성

  그리스도의 신적인 요소는 그가 곧 하나님이시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인적인 요소는 그가 곧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우리들이 그리스도의 신적인 요소만을 주장한다면 여러 가지 오류를 범할 수 있습니다. 초대교회로부터 모든 이단적인 요소가 이 같은 설로부터 나왔습니다. 이에 대하여 사도 요한온 이처럼 하나님의 영과 적 그리스도의 영을 구별했습니다. “하나님의 영은 이것으로 알지니 곧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로 오신 것을 시인하는 영마다 하나님께 속한 것이요 예수를 시인하지 아니하는 영마다 하나님께 속한 것이 아니니 이것이 곧 적 그리스도의 영이니라”고 했습니다(요일 4:2, 3).
 
 그러나 또 반면에 그리스도의 인성만을 주장하면 그리스도는 다만 다른 위대한 성현들처럼 하나의 인간에 불과하므로 그를 하나님의 자리에서 끌어내릴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기독교는 다른 이방종교와 다를 바 없는 생명이 없는 종교가 되어 버리고 말며, 죄로 타락하여 멸망을 당하게된 인생들에게 아무런 소망도 안겨줄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리스도에 대하여 “그는 참 사람도 되시고 참 하나님도 되신다”고 하는 그의 신성과 인성을 인정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는 참으로 하나님이시고 또 사람이신 것입니다.

  (1) 그리스도는 육신으로는 다윗의 혈통에서 나셨다고 했습니다. 다윗의 혈통이란 말은 언약의 자손이란 뜻을 의미하는 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에 관한 언약에서 창세기 3창에서 여자의 후손이란 말씀을 사용하셨습니다 이 같은 하나님의 언약이 역사가 진전되면서 아브라함의 씨로써 표현되어 나타났고 그 이후 또한 다윗의 자손이란 표현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다윗의 자손이란 표현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메시야의 언약으로 그들의 마음속에 깊이 심겨졌습니다(시89:3, 4, 사11:1-5, 렘 23:5, 6, 30:9 ; 겔 34:23, 24, 37:24). 이 “다윗의 혈통”이란 말은 예수님이 이 세상에 태어나실 육신적인 혈통의 체계를 나타낸 말입니다. 실질적으로 예수님은 다윗의 자손일 수가 없는 것입니다. 바리새인들의 잘못된 메시야관을 나무라시는 말씀 가운데서 예수님은 시편에 있는 말씀을 인용하시어 “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였은즉 어찌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는 말씀으로 메시야는 다윗의 주이심을 성경적으로 밝히셨습니다(마 22:41-45).

  (2) 그리스도가 다윗의 자손이란 말씀은 그의 인성에 속한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보내실 메시야에 대한 언약을 다윗의 자손이라고 하셨기 때문에 다윗의 자손으로 태어나지 않는 사람은 그 어떤 경우에도 메시야가 될 자격이 없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이 다윗의 자손으로 오시지 아니하셨다면 우리는 그가 하나님이 약속하신 메시야로 영접할 수 없을 것입니다. 구약에서 언약하신 메시야에 관한 일이 그리스도의 태어나심으로 완성되었습니다(마1:1, 16 ; 눅 1:26, 27). 혈통이란 말은 씨, 종자 혹은 후손을 말하는 것으로 예수님께서 인간의 본질 성을 가지고 태어나셨음을 뜻합니다.

  (3) 그리스도께서 다윗의 혈통으로 나셔서 무엇을 하셨는가?  예수님이 다윗의 혈통으로 태어나신 일은 하늘에서 이 세상에 오신 사실을 가르친 말씀입니다. “말씀이 육신”이 되었다고 하신 말씀은 태초부터 계신 성자 하니님께서 다윗의 혈통을 입어 언약의 자손으로 세상에 오신 것을 뜻합니다(요1:1, 14). 말씀이 육신이 되신 일은 하나님의 본체이신 예수님이 종의 모습으로 사람의 자리에 내려오신 일인데 하나님께서 이 일을 다윗의 혈통을 통하여 태어나게 하심으로 이스라엘에게 주신 언약을 이루신 것입니다.

  그러면 그리스도께서 다윗의 혈통으로 이 세상에 오셔서 무슨 일을 하신 것인가? 그는 인간의 연약하심을 체휼하시고 시험까지도 받으셨다고 했습니다(히4:15, 사 53:3). 그리스도는 육신으로 오셔서 인간들이 지킬 수 없었던 율법을 지키셨습니다. 죄인들이 짊어져야 할 율법의 저주를 이루시기 위하여 그 짐을 지시고 온전히 이루셨습니다. “그가 우리 죄를 없이 하려고 나타내신 바 된 것을 너희가 아나니 그에게는 죄가 없느니라”고 증거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육신으로 오셔서 하신 가장 극적인 사역이 그의 십자가에서의 죽으심입니다. 사실 그가 육신을 입으시고 세상에 오신 목적이 이 일을 위해 오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으신 것은 그의 피 흘리심에 목적이 있으십니다. 피 흘림은 곧 “죽음”을 의미하기 때문에 우리의 죄 사함과 죄 값에 대한 사망에서 벗어나는 일에 필수적인 것입니다.

  2. 그리스도의 신성

  다음에 그리스도의 신성에 대하여 바울은 “성결의 영으로는 죽은 가운데서 부활하여 능력으로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되셨다”고 했습니다. 그리스도의 인성도 중요하지만 그와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이 바로 그리스도의 신성입니다. 그리스도의 신성이란 그리스도는 곧 하나님이시라는 사실을 가리킵니다.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인성을 인정하기는 쉽지만 그의 신성을 인정하기란 어려운 것입니다. 하나님이 사람으로 세상에 오셨다는 사실은 인간의 지혜로는 믿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 일에 대하여 예수님이 베드로에게 “이를 네게 알게 한 이는 혈육이 아니요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시니라”고 하셨고 “아버지께 듣고 배운 사람마다 내게로 오느니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마16:17, 요6:45).

  (1) 예수님은 그의 부활로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되셨다고 했습니다 . 여기서 인정되었다는 말은 하나님이 인정해 주셨다는 뜻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언약하신 메시야로서의 증거로 확실히 인정받을 수 있도록 부활로 그 증거를 우리에게 보여 주셨다는 뜻입니다. 그리스도는 부활이 없으셨다고 해도 그는 여전히 하나님의 아들이심에 틀림없습니다. 그러나 그가 약속의 메시야로써 인간에게 인정받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그의 부활하심은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신 충분한 증거가 되는 것입니다(행17:31).

  (2) 그리스도는 성결의 영으로 살리심을 받았다고 했습니다. 성결의 영이란 죄로 오염되지 아니한 영을 의미합니다. 이 영의 소유자는 오직 그리스도 한 분뿐이십니다. 예수님은 말씀이 육신을 입고 세상에 오신 분이시지만 그에게도 영이 있으셨습니다. 그가 소유하신 영은 성결의 영으로 그의 참 생명이 되시는 영이십니다. 그리스도의 부활은 이 성결의 영으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죄가 없으신 그의 영은 죽은 그의 육신을 다시 살릴 수 있는 능력이 된 것입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와 연합하면 우리도 그의 성결의 영과 연합되므로 우리의 죽을 몸을 그의 몸처럼 다시 살리시는 것입니다(빌3:21).

  결 론 : 복음에 나타난 하나님의 아들은 이처럼 그의 인성과 신성이 함께 하시는 분으로 그는 사람이시고 또한 하나님이십니다. 그의 태어나심은 약속의 메시야를 보내심이요 그의 부활하심은 그가 언약의 메시야라는 하나님의 확실한 증거인 것입니다. 우리의 영생은 오직 그에게만 있습니다.





  ≈ 4 ≈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입은 자


  (본문 : 로마서 1 : 5 - 7)

  서 론  : 바울은 로마교회 성도들에게 자기를 소개함에 있어서 “예수 그리스도의 종 바울은 사도로 부르심을 받아 하나님의 복음을 위하여 택정함을 입었으니”라고 했습니다. 바울은 자신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입은 일에 대하여 자기는 이미 영원 전에 하나님의 계획하심에 따라 이 같은 사명자로 택정하심을 받았다고 하는 사실에 대하여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바울은 로마서를 받은 로마교회 성도들을 향하여 “로마에 있어 하나님의 사랑하심을 입고 성도로 부르심을 입은 모든 자에게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그리스도로 쫓아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고 축복했습니다. 여기서 성도로 부르심을 입었다고 하는 말은 확실한 하나님의 소유물로 하나님의 예정을 업은 사람들이라는 뜻입니다.

  1.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입은 자니라

  바울은 로마교회 성도들에게 “너희도 그들 중에 있어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입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7절에서 반복해서 천명하기를 “로마에 있어 하나님의 사랑하심을 입고 성도로 부르심을 입은 모든 자”라고 말했습니다. 예수그리스도의 것이란 말은 그리스도께 속한 완전한 소유를 의미하는 말입니다. 이 말의 뜻은 그리스도에게 붙은 그의 완전한 소유를 뜻합니다.

  (1) 이 부르심은 유효한 부르심을 말합니다. 하나님의 유효한 부르심에는 하나님의 택정하심이 따라야하는 것입니다.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고 말씀하셨는데 이곳에서 청함만 받은 사람은 부르심을 입은 자가 될 수 없습니다(마22:34).

  (2) 유효한 부르심은 하나님의 예정에서 나옵니다. 장로교회에서는 하나님의 예정이란 말을 많이 사용합니다. 세례문답 조례 51문에는 “장로교회의 교리가 무엇입니까”고 하는 물음이 나옵니다. 그리고 그 해답으로 ‘하나님의 예정입니다’고 답을 주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미 영원 전에 이 세상에서 일어날 모든 일에 대하여 무엇이나 미리 작정해 놓으셨다”고 하는 성경적 견해가 하나님의 예정교리입니다.

  인간은 불순종의 죄로 인하여 그 죄 값으로 다 죽게된 존재들이지만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그 안에서 구원하기로 이미 만세 전에 예정해 놓으신 그의 백성들이 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기업으로 빼신 바 된 백성은 복이 있다”고 했습니다(시33:12). “하나님이 미리 아신 자들로 또한 그 아들의 형상을 본 받게 하기 위하여 미리 정하셨다”고 했습니다(롬 8:29). “영생을 주시기로 작정된 자는 다 믿더라”고 했습니다(행13:48).

  (3) 하나님의 예정의 뜻은 “믿어 순종케” 하시려는데 있으십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을 입은 사람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며, 그를 또한 순종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바울은 이방인들 중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입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므로 그들로󰡒어 순종케”하시려고 자기에게 은혜와 사도의 직분을 주신 것이라고 밝히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 말미암아 부르심을 입은 사람들은 믿어 순종하는 열매를 반드시 맺게 되는 것입니다. 이 같은 열매는 우리가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역사를 따라 하나님이 하시는 것이라고 말씀해주고 있습니다. “모든 일을 그 마음의 원대로 역사 하시는 자의 뜻을 따라, 우리가 예정을 입어 그 안에서 기업이 되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엡1:11)

  여기서 하나님의 예정론을 반대하는 자들의 주장에 부닥치게 됩니다. 만약 인간의 구원이 하나님에 의하여 이미 만세 전에 결정된 것이라면 마음이 완악하여 예수를 영접하지 않는 사람들을 어떻게 허물 할 수 있겠느냐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하나님의 예정에 안 들어 있는 사람들로 하여금 예수를 믿지 못하도록 그 마음을 강퍅하게 하셨다면 피조물인 인간이 어찌 하나님의 뜻을 거역하여 예수를 믿을 수 있겠느냐는 것입니다. 이 같은 질문은 하나님의 예정교리를 대적하는 사람들의 가장 자랑스런 무기이며, 우리는 이 같은 공격 앞에 그들을 이해시킬 말이 없습니다. 그러면 하나님의 말씀은 이 같은 사람들에게 무엇이라고 하셨는가? “혹 네가 내게 말하기를 그러면 하나님이 어찌하여 허물하시느뇨 누가 그 뜻을 대적하느뇨 하리니 이 사람아 네가 뉘기에 감히 하나님을 힐문하느뇨 지음을 받을 물건이 지은 자에게 어찌 나를 이같이 만들었느냐 말하겠느뇨 토기장이가 진흙 한 덩이로 하나는 귀히 쓸 그릇을, 하나는 친히 쓸 그릇을 만드는 권이 없느냐”고 바울은 공격을 가했습니다(롬9:19-12).

  우리가 생각해야 할 일은 하나님이 만물을 창조하시는 일이나 인간을 구원하시는 일에 인간이 납득하고 인간이 수긍하며 따를 수 있는 방법을 취하셨다면 이 우주만물의 질서는 벌써 끝장이 나고 말았을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인간을 구원하심에 있어서 인간적인 방법을 사용치 아니하시고 하나님의 방법을 따르셨다고 하는 사실 앞에 너무나도 감사해야 하는 것입니다.

  2. 성도로 부르심을 입은 모든 자에게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

  바울은 7절에서 “로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하심을 입고 성도로 부르심을 입은 모든 자”에게 은혜와 평강의 축복을 기원하고 있습니다. “성도로 부르심을 업었다”는 말은 6절에서 말씀하고 있는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입었다”는 말과 같은 표현이면서도 한층 더 강하게 그리스도와 우리와의 관계를 밝히고 있습니다.

  (1)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입은 자들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먼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먼저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요일4:10). “오직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위하여 화목제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니라”고 하셨습니다. 믿음이란 바로 이처럼 하나님이 보내신 자 그 이들을 영접하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믿음은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지 못하면 가질 수가 없습니다. 이 사랑을 깨닫게 해 주시는 분은 성령이십니다. 하나님께서는 그의 택하신 자들에게 복음을 통하여 성령으로 이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게 하여 믿음을 주시는 것입니다.

  (2) 성도로 부르심을 입었다고 했습니다. 성도란 말은 ‘하기오스’로 이 말의 뜻은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를 의미합니다. ‘하기오스’는 ‘하조’란 말에서 나왔는데 이 말은 숭배한다 또는 경의를 표하는 말입니다. 하나님께 대한 최대의 경의와 숭배는 ‘예배’에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랑하심을 입은 모든 사람들은 하나님의 예정을 입은 사람들로 하나님은 이들을 복음으로 하나님의 교회로 부르십니다. 교회는 이 땅에 존속하는 유일한 하나님의 나라이기 때문입니다.

  (3)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 이 바울의 축원은 그의 택하신 백성들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한없는 축복의 선언입니다. 은혜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선물입니다. 그 중에 가장 위대한 선물은 물론 그 아들로 값없이 주신 구원입니다. 그 뿐 아니라 하나님으로부터 우리에게 내려오는 모든 선물이 다 은혜에 속한 것들입니다. 이 은혜가 넘치는 생활은 주안에서 가장 복된 삶인 것입니다. 평강이란 하나님과의 화목에서 나오는 마음의 평안함을 가리킵니다. 이 평강이 우리의 생애를 주장할 때 우리는 어떤 환경 속에서도 소망을 잃지 않고 승리적인 생애를 살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결 론 :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입은 사람들입니다. 우리들이 주님의 소유라면 우리의 생애는 소유자 되신 주님의 뜻에 따라야 할 것입니다. 우리 의 생애는 먼저 주님을 기쁘시게 해 드리는 생활을 해야합니다. “주께 기쁘시게 할 것이 무엇인가 시험하여 보라”고 하셨습니다(엡5:10). 성도로 부르심을 입은 성도다운 생애를 살아가야 할 것입니다.





  ≈ 5 ≈             바울의 간절한 마음


  (본문 : 로마서 1 : 8 - 13)

  서 론  : 바울은 로마에 있는 성도들을 심히 사모했습니다. 아직 신앙적으로 어리며 교리적으로 미숙한 그들에게 바울은 자신이 받은 복음의 계시를 속히 전할 수 있기를 원했습니다. 그리하여 그들로부터 많은 열매를 거두기를 바랬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이처럼 자신의 간절한 기대와는 달리 로마로 가는 길이 쉽사리 열리지 아니한 것입니다. 바울은 이 편지를 쓰는 그 순간에도 로마로 달려가기를 원했지만 하나님이 막으신 것은 이 로마서를 쓰게 된 동기가 되었으니 오히려 하나님의 오묘하신 뜻이라고 하겠습니다.

  1. 바울의 감사

  바울은 때때로 로마교회의 소식을 듣고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바울은 그의 심령
에서 감사가 넘쳤습니다. 그 이유는 로마교회 성도들의 믿음이 온 세상에 전파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I) 바울의 감사는 예수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감사였습니다. 감사란 말은 ‘유카리스티아’로 좋은 것을 값없이 준다는 뜻이 들어 있습니다. 우리들이 하나님께 감사하는 이유는 우리의 생애가운데서 하나님으로부터 항상 가장 좋은 것으로 값없이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바울이 감사에 대하여 그 서두에 첫째란 말을 쓴 이유는 편지 내용의 순번을 알리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대한 가장 요긴한 일이 감사임을 나타낸 말입니다. 바울은 이 같은 감사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것이라고 하였는데 이것은 바울이 감사하게 된 원인을 가리킨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의 생활이나 생애에 예수가 없이는 감사가 존재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받고 있는 모든 감사의 조건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로 인함이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 없이 우리가 무엇을 받을 수 있는 것입니까? 그리스도 없이 우리는 그 무엇을 감사할 수 있는 것입니까? 우리는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의 자세에 대해서도 이 같은 태도를 가져야 할 것입니다(빌4:6).

  (2) 바울은 로마에 있는 모든 사람을 인하여 감사했습니다. 바울이 감사한 그 감사는 폭이 넓었습니다. 자신이나 자신의 가족에게 국한시킨 감사였던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위한 감사였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많은 은혜를 받은 사람들은 그 감사의 범위가 다른 사람에게까지 미치게 되는 것입니다. 바울처럼 복음전도를 사명으로 살아가고 있는 하나님의 종들의 감사는 이 같은 감사의 기쁨이 충만한 것입니다.

  (3) 바올의 감사는 그들의 믿음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내 하나님께 감사함은 너희 믿음이 온 세상에 전파됨이로다”고 했습니다. 성도들에게 믿음이 있는 일은 하나님의 종들에게 있어서 참으로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믿음은 자라며 열매를 맺는 것입니다. “이 복음이 이미 너희에게 이르매 너희가 듣고 참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깨달은 날부터 너희 중에서와 같이 또한 온 천하에서도 열매를 맺어 자라는 도다”고 했습니다(골1:8). 우리의 믿음이 자라서 또한 열매를 맺음으로 그리스도 안에서 형제된 모든 사람들로부터 하나님께 기도할 때 나의 믿음으로 말미암아 감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종이 여러분들을 위해 기도할 때 여러분의 성장하지 못하는 믿음을 생각하면서 안타깝게 탄식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2. 바울의 증인

  바울은 로마교인들을 위한 기도와 그들을 향한 그의 간절한 사모함의 증인으로 하나님을 내세웠습니다.“내 심령으로 섬기는 하나님이 나의 증인이 되시거니와”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1) 바울은 심령으로 섬기는 하나님이 자신의 증인이라고 했습니다. 바울은 하나님을 섬기는 일에 있어서 섬기는 범위와 섬기는 자세를 “그의 아들의 복음 안에서 내 심령으로 섬기는 하나님”이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바울이 말한 복음 안에서란 말의 의미는 그 아들로 말미암은 구원, 긍휼, 사랑, 한없는 용서 둥을 말합니다. 그리고 바울은 지난날처럼 의를 얻기 위해 율법의 행위로 섬긴 것이 아니라 심령으로 섬겼습니다. 심령은 ‘프뉴마’로 그의 영혼을 말합니다. 영으로 섬긴다는 말은 마음으로 섬긴다는 뜻으로 거짓이 없는 믿음, 진실한 섬김의 자세를 말하는 것입니다.

  (2) 바울은 그의 기도에서 쉬지 않고 로마교회의 성도들을 말한다고 했습니다.  바울이 “너희를 말하며”라고 한 말은 너희 기억을 만든다고 하는 뜻입니다. 하나님의 종들이 기도할 때 성도의 이름을 그의 기억에서 끄집어내는 일은 그 사람을 위해 가장 아름다운 기억이 될 것입니다. 평소에는 다정하지만 기도할 때 기억에 떠오르지 않는다면 하나님의 사랑을 받는 사람이 못되는 것입니다.

  3. 로마교회 성도들을 사모한 이유

  바울이 로마교회에 가기를 심히 원한 것은 그들을 볼 수 있기를 사모한 마음에서였지만 바울은 그 이유를 몇 가지로 말하고 있습니다.

  (1) 신령한 은사를 나눠주기를 원하는 마음에서였다고 했습니다. 은혜 ‘카리스’와 은사 ‘카리스마’는 비슷한 단어로 불려지지만 그 뜻은 서로 주고받는 뜻이 담겨져 있습니다. 은혜는 그의 아들을 통해서 우리가 거저 받는 선물이지만 은사는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우리가 하나님께 바치는 충성, 헌신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로마교회 성도들은 그들의 믿음에 비해 맺는 열매가 적었습니다. 이것이 바울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그가 로마에 가면 이런 면을 잘 깨우쳐 그들로 더 많은 열매를 맺도록 하겠다고 바울은 생각한 것입니다.

  (2) 이 같은 바울의 생각은 서로 안위함을 얻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바울이 로마에 가서 그들에게 신령한 은사를 나눠줌으로 그들의 믿음을 더욱 돈독하게 하고 이방인중에서와 같이 열매를 맺게 된다면 이런 일이야말로 바울에게 있어서는 위로를 받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 일은 바울만이 위로를 받는 일이 아니라 바울로 말미암아 그들 자신도 위로를 받는 결과가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바울은 로마교인들로 말미암아 위로를 받고, 로마교인들은 바울로 말미암아 위로를 받음으로 피차 안위함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3) 바울은 자신이 로마로 가기를 여러 번 시도한 일을 알아 달라고 말했습니다. 로마교회 성도들에 대한 바울의 사모함은 그들을 만나기 위해 로마로 가기를 원했습니다. 그러나 그같은 길이 아직까지 막혔다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막혔다는 말은 바울은 원하는 바였지만 하나님에 의하여 저지 당한 상태를 말하는 것입니다.

  결 론 : 바울은 하나님을 증인으로 삼고 그의 복음사역과 기도생활을 했습니다. 우리는 사람을 증인으로 삼지 말고 우리의 마음을 살피시고 우리의 생애를 주장하시는 하나님을 우리의 증인으로 삼아야 합니다. 바울이 그 수많은 고난과 핍박과 환난 속에서도 낙심치 않고 승리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하나님을 자신의 증인으로 삼고 주의 일을 했기 때문입니다.





  ≈ 6 ≈               빚진 자의 생활


  (본문 : 로마서 1 : 14 - 15)

  서 론  : 성경에는 빚에 관한 말씀이 많이 있습니다. 빚은 분명히 하나의 인생의 무거운 짐입니다. 너희는 빚을 지지 말라는 것이 성경적인 교훈입니다. 빚을 지면 빚을 진자의 종이 된다고 했습니다. 잠22:7절에서도󰡒“ 진자는 채주의 종이 되느니라”고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돈을 빌려쓰는 사람은 그 사람 앞에서 늘 머리를 숙이는 삶을 살아야 하고 인격적으로 비열해 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빚을 다 갚기까지는 마음이 무겁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성경에서는󰡒주는 자에게 복이 있다”고 하셨습니다.

  1. 세 종류의 빚

  사도 바울은 이 빚진 자의 안타까운 심정을 가지고 자신을 복음에 빚진 자로 여겼습니다. 14절에서 “헬라인에게나 야만인이나 지혜 있는 자나 어리석은 자에게다 내가 빚진 자라”고 고백하고 있는 것입니다. 성경에는 우리들이 갚아야 할 빚으로 세 가지를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1) 우리가 갚아야 할 빚 중에 첫째로 손꼽히는 빚이 죄의 빚입니다. 주님이 제자들에게 가르쳐 주신 기도문을 보면 죄란 단어가 빚으로 나와 있습니다. 마태는 “우리가 우리에게 죄지은 자를 사하여 준 것같이 우리 죄를 사하여 주옵시고”란 말씀에서 죄에 대하여 ‘오페이레마타’라고 말하므로 빚 또는 부채란 말로 표현하고 있습니다(마6:12). 이 같은 표현은 참으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는 말이라고 보겠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죄가 하나님께 빚으로 처리된다는 뜻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 빚은 우리가 대인관계에서의 빚을 반드시 갚아야 하는 것처럼 우리들이 하나님께 반드시 갚아야 할 빚입니다. 이 빚은 금전으로 환산할 수 없는 엄청난 빚으로 죄 값이 사망이란 말은 죄의 빚이 곧 사망이 된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이 같은 죄 값을 예수님이 대신 갚아 주신 것입니다. 이것이 십자가에서의 대속의 은혜입니다. 우리는 이제 죄의 빚을 갚았기 때문에 죄에서 자유함을 얻었습니다. 이제는 죄의 종이 아닙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 그의 아들을 통해서 우리의 죄의 빚을 갚아 주신 일은 우리도 우리들의 형제의 죄를 용서해 줄 것을 전제로 하신 것입니다(마18:23-35).

  (2) 빚 중에는 사랑의 빚이 있습니다. 이 사랑의 빚은 두 가지 방법으로 갚아야 합니다. 사도 바울은 “피차 사랑의 빚 외에는 아무에게든지 아무 빚도 지지 말라”고 일렀습니다(롬13:8). 이 말은 다른 사람에게 사랑의 빚을 지고 살라는 의미가 아니라 피차에 빚을 진 것 같은 마음으로 사랑을 갚는 생활을 하라는 뜻입니다. 우리는 피차에 빚을 지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우리의 빚은 주님이 갚아 주셨지만 그러나 그 주님의 갚으심이 우리가 우리의 형제들을 피차 사랑해야 할 빚으로 남겨두신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하나님께 갚는 사랑의 빚이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크신 사랑을 받은 사람들임으로 우리 또한 하나님을 사랑하는 생활을 해야합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은 이것이니 우리가 그의 계명들을 지키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요일5:3).

  (3) 다음에 우리들이 생각하려는 것은 오늘주신 본문 말씀의 주제가 되는 복음의 빚입니다. 바울이 모든 사람에게 공통적으로 빚을 지고 있다고 한 말은 바로 이 복음의 빚을 말해 줍니다. 왜 바울은 복음을 빚으로 생각한 것입니까? 그것은 복음을 받은 자는 그 복음을 다른 사람에게 전해야 할 사명이 있기 때문입니다.

  2. 복음의 빚진 자의 생활

  바울은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크나 큰 선물에 대하여 너무나도 감격했습니다. 그는 이 선물로 인하여 그리스도롤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배설물처럼 여기는 생활을 기쁨으로 했습니다(빌3:7,8).

  (1) 하나님의 선물을 받은 자는 복음의 빚진 자들입니다. 예수님이 사마리아 여인에게 들려주신 말씀 중에 “하나님의 선물”이란 말이 나옵니다. “네가 만일 하나님의 선물과 또 네게 물을 좀 달라하는 이가 누구인줄 알았다면 네가 그에게 구하였을 것이요 그가 생수를 네게 주었으리라”고 하셨습니다(요4:10,11). 그러나 이 선물이 무엇인지, 이 선물의 가치가 어떠한지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우리가 복음으로 갚아야 할 하나님의 선물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이에 대하여 에베소서에서는 이처럼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너희가 그 은혜를 인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었나니 이것이 너희에게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엡2:8).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의 구원은 더할 나위 없이 값진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이 값진 선물은 우리들이 그 무엇으로도 값으로 살수 없는 것입니다. 베드로사도는 이에 대하여 “너희가 알거니와 너희 조상의 유전한 망령된 행실에서 구속받은 것은 은이나 금같이 없어질 것으로 한 것이 아니요, 오직 홈 없고 점 없는 어린양 같은 그리스도의 피로 한 것이니라”고 말씀해 주었습니다(벧전1:18).

  (2) 바울은 이 하나님의 선물을 자신이 갚아야 할 복음의 빚으로 여겼습니다. 바울은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선물, 사죄의 빚, 구원의 빚, 사랑의 빚을 복음으로 갚기로 한 것입니다. 바울이 로마교회에 가고 싶어한 것도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므로 이 빚을 갚으려는 심정에서였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진 빚을 무엇으로도 갚을 길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그것을 빚으로 여기지 아니하고 선물이라고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빚으로 알고 바울처럼 우리의 한 생애를 이 빚을 갚는 자세로 살아가야 합니다. 그것이 그리스도인의 바른 신앙적 태도입니다.

  (3) 복음의 빚을 갚는 생활은 그리스도인들의 다시없는 영광입니다.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우리에게 복음의 빚으로 갚으라고 하신 일은 하나님의 이중적인 축복입니다. 왜냐하면 복음을 전하는 일은 말할 수 없는 영광과 축복이 약속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① 복음은 그것을 받아 드리는 자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 된다고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롬1:16). 하나님은 전도의 미련한 것으로 구원하시기를 기뻐하신다고 하셨습니다. 복음을 전하는 자는 이처럼 사람의 생명을 구원하는 하나님의 은혜의 역사를 이루는 천국의 일꾼들입니다. 너무나도 영광스러운 직분이 아닐 수 없습니다.

  ② 복음을 전하는 일은 주님의 명령이십니다. “예수께서 나아와 일러 가라사대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내게 주셨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지키게 하라”고 하셨습니다(마28:18-20). 이 명령을 잘 수행한 종들은 주님의 영광에 동참하는 축복을 약속 받고 있습니다. “그 주인이 이르되 잘 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작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으로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고 말씀하셨습니다(마25:21).

  ③ 복음을 전하는 자에게는 금세와 내세의 약속과 영생을 보장받고 있습니다. “이 복음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어미나 아비나 자식이나 전토를 버린 지는 금세에 있어 집과 형제와 자매와 모친과 자식과 전토를 백 배나 받되 핍박을 겸하여 받고 내세에 영생을 받지 못할 자가 없느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막 10:29-30).

  (4) 바울은 복음을 전하는 일을 빚진 자의 자세로 수행했습니다. 그는 빚을 갚아야 한다는 뜨거운 심정으로 복음의 일군이 되었습니다. 이 빚을 갚는 일에 바울은 어떤 어려움도 감당했습니다. 그는 가말리엘 대학을 나온 당대의 이름 있는 학자요, 부러울 것이 없는 부요한 가정의 촉망받는 청년이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생애가 다메섹의 변화를 통하여 빚을 갚는 생애로 돌아서게 된 것입니다. 그는 그 이후의 생애를 그리스도의 고난의 십자가를 지고 복음을 전하는 기수로 보냈습니다(고후11:23-27).

  결 론 : 바울은 이처럼 그의 복음을 전하는 일에 있어서 생명의 빚을 갚는 심정으로 온전히 그리스도께 붙잡히는 생애를 보냈습니다. 그는 죽음을 앞에 둔 인생의 마지막 고비에서 후회 없는 자신의 인생 길을 돌아보면서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 날에 내게 주실 것이라”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생애가 바울처럼 복음의 빚을 갚는 생애로 출발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7 ≈                복음의 능력


  (본문 : 로마서 1 : 16 - 17)

  서 론  : 복음이란 좋은 소식, 기쁜 소식이란 뜻입니다. 이 말은 한자로 쓰면 福音으로 복된 소식이란 의미가 되겠습니다. 그러므로 복음이란 말은 원어의 내용을 그대로 지니고 있는 말이라고 하겠습니다. 로마서 1:16, 17절은 로마서의 핵심을 이루는 내용입니다. 여기서 바울은 복음에 대하여 크게 두 가지 뜻을 부여해 주고 있습니다. 하나는 복음은 모든 믿는 자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 된다는 것과 다른 하나는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서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한다는 것입니다.

  1. 바울이 복음을 부끄러워 아니한 이유

  바울은 분명한 어조로 “내가 복음을 부끄러워 아니하노니”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바울의 이 말은 바울 자신이 지난날에 복음을 부끄러운 것으로 여겼기 때문입니다.

  복음은 부끄러워 할 대상인 것이 아니라 모든 인류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으로 복된 소식인 것입니다. 물론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한다고 하는 말은 그의 영적 눈이 띄어져 있을 때의 일입니다. 우리의 영적 눈이 감겨져 있을 때는 우리들 자신의 운명에 대하여 전혀 알고 있는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마음의 눈이 열려지면서 우리는 우리들의 비참한 운명에 눈을 뜨게 되며, 슬퍼하며 가슴을 치게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죄인임을 알게되며, 죄 값이 사망임을 알게될 때 이 세상에서 바라본 우리의 소망이 허망한 것임을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그때 하나님께서 우리들에게 이 같은 우리의 죄 값을 대신 갚아주신 대속의 주가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게 하시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 예수를 통하여 그의 대속의 죽으심과 그의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부활을 바라보게 됩니다. 그리스도의 죽으심은 우리의 죄 값을 갚으시기 위한 대속의 죽으심이요 그의 부활하심은 그가 하나님의 이들이심을 인정받으시는 표이며, 우리의 속죄의 표시가 되며, 믿음은 이 같은 사실을 증거해 주는 확실한 증표인 것입니다. 이것이 죄인의 구속사건으로 복음 곧 좋은 소식인 것입니다. 복음을 부끄러워하는 이유는 이 일에 대한 믿음이 없기 때문입니다.

  (1) 복음은 세상 사람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기 때문에 부끄러워하게 됩니다. 세상 지혜로는 복음을 깨달을 수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세상에 속한 그 수다한 무리들은 복음에 대하여 동조하지 아니합니다. 세상사람이 그러하고 자신에게도 믿음이 없으니 이런 사람들에게 복음을 자랑할 수 있는 지혜가 있을 수가 없습니다.

  (2) 복음은 지식인들의 비웃음을 사게 됩니다. 우리들 자신의 경험으로도 우리가 세상에 속했을 때 우리는 복음에 비웃음을 던졌던 사람들입니다. 복음에 나타나 있는 이론과 주장이 우매하고 어리석게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믿음이 없는 사람은 이 같은 세상의 비소를 이겨낼 만한 능력이 없는 것입니다.

  (3) 우리들에게 구원의 확신과 이에 대한 감사가 없을 때 복음을 부끄러워하게 되는 것입니다. 구원의 확신은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깨달음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감사가 넘치게 하기 때문에 그 어떤 비소나 핍박도 이겨낼 수 있는 것입니다.

  2. 복음의 능력이란 무엇인가?

  복음은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라고 말씀했습니다. 여기서 능력이란 말은 ‘두나미스’로 이 말의 뜻은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힘을 말합니다. 이 힘은 인간이 물리칠 수 없는 절대적인 힘입니다. 이 힘은 모든 환경과 조건을 이길 수 있는 불가항력적인 힘입니다. 이처럼 복음 그 자체에 이 같은 하나님의 힘이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복음을 전할 때 먼저 우리가 전하는 복음에는 이 같은 하나님의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안다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인식해야 합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복음은 곧 하나님의 힘이란 사실을 망각하기 때문에 기사이적에 미혹되고 거짓된 간증에 열을 올리기도 하는 것입니다.

  (1) 복음이 하나님의 능력이란 말은 복음이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들이 거듭난 일에 대하여 성경은 무엇이라 증거해 주는 것입니까? “너희가 거듭난 것이 썩어질 씨로 된 것이 아니요 썩지 아니할 씨로 된 것이니 하나님이 살아 있고 항상 있는 말씀으로 되었느니라”고 했습니다(벧전1:23). 하나님의 말씀은 진리에 대하여 증거해 주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곧 성경을 가리키는 것으로 이 말씀을 기록하신 목적은 인류로 구원을 얻게 하시기 위하심입니다. 이에 대하여 예수님은 이처럼 말씀하셨습니다. “너희가 성경에서 영생을 얻는 줄 생각하고 성경을 상고하거니와 이 성경이 곧 내게 대하여 증거하는 것이로다”고 하셨습니다(요5:39).

  하나님의 말씀은 믿는 모든 자에게 능력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믿는 자에게 능치 못하심이 없다고 하신 이 말씀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자에게는 그 말씀이 말씀대로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은 살았고 운동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히4:12). 복음은 바로 이 말씀의 능력으로 역사 하시는 것입니다.

  (2)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 있기 때문에 하나님의 능력이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의란 말은 두 가지 뜻이 담겨져 있습니다. 하나는 하나님께서 나온 의란 뜻과 하나는 하나님 앞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의란 뜻입니다. 유대인들은 이 의를 율법에서 얻으려고 하다가 결국 실패했습니다(롬3:20). 그런데 복음에 이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 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복음에 나타나 있는 하나님의 의를 어떻게 소유하게 되는 것인가? “이제는 율법 외에 하나님의 한 의가 나타났으니 율법과 선지자들에게 증거를 받은 것이라 곧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모든 믿는 자에게 미치는 하나님의 의니 차별이 없느니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롬3:21,22). 율법에 나타나 있는 하나님의 의는 율법을 지킴으로 얻는 것인데 이 방법을 시도한 이스라엘은 의는 고사하고 오히려 정죄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복음에 나타나 있는 하나님의 의는 믿음으로 말미암은 것이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모든 자에게 차별 없이 미치는 의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복음에서 나온 이 의는 아무런 이유도 없이 공짜로 우리에게 온 것인가? 아닙니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구속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은혜로 값없이 의롭다 하심은 얻는 자 되었느니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롬3:24).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구속이란 예수님이 우리의 죄 값을 위하여 치르신 그 말할 수 없는 은혜를 말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이 구속이 곧 복음입니다.

  (3) 복음에는 믿음에 이르게 하는 성령의 역사가 나타나 있습니다. 복음은 인간의 지혜나 경험에서 만들어 낸 것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인간적인 지혜나 경험으로는 복음을 깨달아 알 수가 없습니다. 복음은 성경에 있는데 이 성경은 오직 성령의 가르치심을 통해서만이 알 수 있기 때문에 우리의 믿음은 복음에서만이 나오게 되는 것입니다. 이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한다는 말은 복음에는 우리로 그리스도를 믿게 하시는 성령의 역사가 따른다는 말입니다.
 
 결 론 : 복음은 하나님이 보내신 사명자에 의하여 세상에 전파됩니다. 우리가 성령의 능력을 힘입어 이 복음을 전파하면 이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 있을 뿐 아니라 이 복음은 또한 모든 믿는 자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 되기 때문에 사람들로 믿음에서 믿음에 이르게 하는 것입니다.




 PREV :   로마서 2장 밤중소리 
 LIST  WRITE  REPLY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