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중소리
 
이메일 : bamjoongsori@bamjoongsori.org

 

  
요한복음 1장
 밤중소리  03-02 | VIEW : 6,325
  목 차

제 1장
1. 하나님이신 예수그리스도 ........................................................................ 9
2. 말씀과 예수 그리스도 .................................................................... 13
3. 빛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 ............................................. 17
4.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 ................................................................. 21
5. 말씀이 육신이 되신 예수 ........................................................... 26
6. 독생하신 하나님 .............................................................. 30
7. 세례요한이 이룬 사명 .......................................................................... 35
8. 와 보라 .................................................................... 39

제 2장
9. 예수님의 때 ................................................................................. 44
10. 순종과 결실 ............................................................................................... 48
11. 포도주의 변화 ..................................................................................... 52
12. 성전을 청결하게 하신 주님 ...................................................................... 57

제 3장
13. 중생의 교리 .......................................................................... 60
14. 성령으로 난 사람 .......................................................................... 65
15. 인자도 들려야 하리라 .......................................................................... 70
16. 하나님의 사랑 .......................................................................... 74
17. 하나님의 심판기준 .......................................................................... 79
18. 요한의 기쁨 .......................................................................... 83

제 4장
19. 사마리아 여인에게 주신 생수 ................................................................. 88
20.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예배 ................................................................ 93
21. 그리스도인의 양식 .......................................................................... 97
22. 사마리아 여인의 전도 ......................................................................... 101
23. 왕의 신하의 믿음 .......................................................................... 105

제 5장
24. 네가 낫고자 하느냐? .......................................................................... 110
25.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 115 
26. 아들과 아버지와의 관계 .......................................................................... 119
27. 사망에서 생명으로 .......................................................................... 124
28. 심판 주로서의 증거 .......................................................................... 129

제 6장
29. 오병이어의 기적 .......................................................................... 134
30. 주님이 안 타신 배 .......................................................................... 139
31. 하나님의 일 .......................................................................... 144
32. 하늘에서 내려온 떡 .......................................................................... 149
33. 아버지의 뜻 .......................................................................... 154
34. 예수님의 살과 피 .......................................................................... 159
35. 우리가 뉘게로 가오리이까 ................................................................ 164

제 7장
36. 예수님의 때 .......................................................................... 169
37. 공의의 판단으로 판단하라..................................................................... 173
38. 유대인의 메시야관 .......................................................................... 178
39. 목마른 자는 내게로 와서 마시라! .......................................................... 182

제 8장
40.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 187
41.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 .......................................................................... 192
42. 너희가 나를 알았더면 .......................................................................... 196
43. 인자를 든 후에 알리라 ................................................................ 200
44. 아버지와 함께 하신 예수님 ............................................................... 204
45. 진리가 자유케 하리라 .......................................................................... 209
46. 아들이 자유케 하리라 .......................................................................... 214
47. 하나님께 속한 자와 속하지 아니한 자 ....................................... 218

제 9장
48. 하나님의 하시는 일 .......................................................................... 223
49. 소경의 확실한 증거 .......................................................................... 228
50. 담대한 증인이 된 소경 .............................................................. 233
51. 보는 자들을 심판하러 오신 예수 ................................................. 238

제 10장
52. 양과 목자 .......................................................................... 242
53. 예수님이 오신 목적과 도적이 온 목적 .................................. 247
54. 선한 목자 .......................................................................... 251
55. 그리스도와 그의 양 .......................................................................... 255
56.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 ............................................................. 259

제 11장
57. 마르다의 가정과 예수님 ......................................................... 263
58. 낮 열 두 시가 아니냐 ......................................................... 268
59. 마르다의 신앙고백 .......................................................................... 272
60. 무덤에서 살아난 나사로 ..................................................................... 277
61. 악인을 통해 이루시는 하나님의 뜻 .................................................... 281

제 12장
62. 옥합을 깬 마리아 .......................................................................... 285
63. 나사로 까닭에 .......................................................................... 289
64.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 .................................................................. 293
65. 한 알의 밀알 .......................................................................... 297
66. “이 때를 면케 하옵소서” ........................................................... 301
67. 이 인자는 누구냐 .......................................................................... 305
68. 아들과 아버지 .......................................................................... 309

제 13장
69. 끝까지 사랑하시는 주님의 사랑 ....................................................... 313
70. 서로 발을 씻기라 ....................................................... 317
7l. 주여 누구오니이까 .................................................................. 321
72. 주님이 얻으신 영광 .................................................................. 325
73. 새 계명 .................................................................. 329
74. 주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 333

제 14장
75.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 337
76. 주님이 예비하신 처소 .................................................................. 341
77.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 ........................................................... 345
78. 아들과 아버지와의 관계 .................................................................. 349
79. 더 큰 일도 하리니 .................................................................. 353
80. 진리의 성령이 오시면 .................................................................. 357
81. 성령의 약속 .................................................................. 361

제 15장
82. 참 포도나무와 그 가지 .................................................................. 365
83. 기도 응답의 비결 .................................................................. 369
84. 예수님의 계명 .................................................................. 373
85. 세상과 그리스도인 .................................................................. 377

제 16장
86. 성령의 세 가지 사역 .................................................................. 381
87. 진리의 성령 이 오시면 .................................................................. 385
88. 너희 기쁨이 충만하리라 .................................................................. 389
89.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 .................................................................. 393

제 17장
90. 영생은 무엇인가? .................................................................. 397
91. 아버지를 영화롭게 하신 예수님 .............................................. 402
92. 하나가 되게 하옵소서 .................................................................. 406
93. 진리로 거룩하게 하옵소서 ............................................................. 410

제 18장
94. 아버지께서 주신 잔 .................................................................. 414
95. 베드로의 실패 .................................................................. 418
96. 내가 왕이니라 .................................................................. 422
97. 바라바를 선택한 무리들 .................................................................. 426

제 19장
98. 예수를 넘겨준 빌라도 .................................................................. 431
99. 십자가 위의 죄패 .................................................................. 435
100. 십자가에 있었던 일 .................................................................. 439
101. 장례를 치른 숨은 두 제자 .................................................................. 444

제 20장
102. 막달라 마리아와 부활하신 예수님 ................................................ 447
103. 주님이 주시는 평강 .................................................................. 451
104. 성령을 받은 자의 권세 .................................................................. 455
105. 도마의 신앙 .................................................................. 460

제 21장
106. 디베랴 바다에 나타나신 주님 ............................................................ 464
107.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 469
108. 베드로의 남은 생애 .................................................................. 472







  ≈ 1 ≈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

  (본문 : 요한복음 1 : 1 - 3)

  서 론 : 요한복음은 네 복음 가운데서 제일 뒤에 기록된 성경입니다. 요한복음은 공관복음이라 불리는 다른 세 복음과 그 내용에 있어서 공통점이 거의 없을 정도로 독특한 내용이 담긴 책입니다. 서두에 나와 있는 예수님의 족보에 있어서 마태복음에서는 “아브라함과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라”하여 아브라함에게까지 거슬려 올라가고, 누가복음에는 시조 아담에게까지 올라갔습니다. 그런데 요한복음에서는 예수님의 근원을 “로고스”에까지 올라가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우리는 마태복음은 유대적이요, 누가복음은 인류적이며, 요한복음은 우주적이라고 말할 수가 있는 것입니다.

  1. 요한복음의 저자

  요한복음을 기록한 사람은 사도 요한입니다. 요한이란 말은 히브리어인 ‘요하난’이란 말에서 유래된 이름입니다. 이 말의 뜻은 “여호와는 은혜로우시다”입니다. 신약성경에는 다섯 사람이 요한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요한은 원래 세례요한의 제자로 있었던 세베대 사람이었지만 그후 예수님을 따르게 되었고 갈릴리의 고기잡이 어부였던 그의 형제 야고보와 함께 주님의 부르심을 받아 예수님의 제자가 된 사람입니다. 사도요한은 열두 사도 중에 가장 나이 어린 주님의 제자였지만 가장 예수님의 사랑을 받은 제자로 알려져 있기도 한 것입니다. 예수님은 신앙이 좋은 제자를 세 사람을 뽑아 중요한 일을 하는 곳에 데리고 다니셨는데 이들이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이었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부활 승천하신 후 요한은 예루살렘에 있으면서 베드로와 함께 예루살렘 교회의 기둥과 같은 중요한 자리에 있었습니다. 요한은 그의 만년을 에베소에서 지냈고 많은 박해를 견뎌내며 도라얀 황제시대까지(98-111) 살아온 것으로 전해지며, 열 두 제자 중 유일하게 순교하지 않고 장수하다가 주님의 부르심을 받은 사도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요한복음이나 요한계시록 등도 이때 쓴 저작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그 기록연대가 주후 90연경이었으리라고 보고 있습니다.

  이 책이 기록된 목적에 대하여, 책의 말미에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게 하려 함이요 또 너희로 믿고 그 이름을 힘입어 생명을 얻게 하려 함이라”(요20:31)고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2. 요한복음의 특색

  요한복음에는 그리스도의 신성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성경은 그리스도에게 두 가지 성품이 있다는 사실을 증거해 주고 있습니다. 그 하나가 그리스도의 인성입니다. 언성이란 사람의 성품을 말합니다. 즉 예수님은 사람이시라는 것입니다. 이 세상에 육신을 입고 오신 예수님은 영적인 존재가 아닙니다. 그는 사람으로 오신 것입니다. 그에게는 사람으로서의 결격사유가 전혀 없으십니다. 그의 모든 신체적 조건이 사람과 똑같으신 분입니다. 그는 분명 사람으로 태어나셨다고 말씀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에게는 인성뿐 아니라 신성이 동시에 있으십니다. 신성이란 하나님의 성품을 말합니다. 신성이란 곧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시라”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시다” 바로 이 증거를 위해 기록된 책이 요한복음입니다. 요한복음은 이 증거에 전체적인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입니다. 인류의 구원을 위해 보내심을 받은 분이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그런데 이 분이 하나님이 아니시면 인류를 구원하실 수가 없는 것입니다. 인류는 아담 안에서 죄로 타락한 존재입니다. 인류 중에는 의인은 없나니 한 명도 없습니다.

  인간은 다 율법의 저주와 하나님의 심판 아래 놓여 있는 존재들입니다. 그런데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같은 아담의 육신적 자녀로 태어나셨다면 그는 절대로 의인이 될 수 없으며 죄인을 위한 하나님의 어린양이 되실 수가 없는 것입니다. 만약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 아니시고 다만 사람이실 뿐이다”고 말한다면 그는 우리와 똑같은 죄인일 뿐, 그에게는 구주의 자격이 있을 수 없다는 무서운 결론이 나오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 세상에 나시기 이전에 존재하셨다고 요한복음은 그 벽두에서 강력하게 증거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동정녀의 몸에서 태어나신 일에 대하여 성경에서 중요시하는 이유는 그는 아담의 육신적인 자녀가 아니라는 것을 증거 하려는 의도에서인 것입니다.

  3. 동정녀 탄생을 거부하는 신신학

  오늘날 신신학의 쓴 물이 온통 신학사상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이 쓴 물이 교회 강단에 올라올 날도 얼마 안 남은 것처럼 보여지고 있습니다. 신신학을 간략히 요약하면 ‘성경의 비신화화 운동’을 말합니다. 성경을 기록했을 당시는 인간의 지식이나 과학이 발달되지 못한 원시시대였기 때문에 지금 읽어보면 어리석게 보이는 신화적인 이야기가 많이 기록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들은 성경에서 비과학적이며 이치에 닿지 않는 신화를 빼버리고 진실한 복음만을 추려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같은 학설의 세계적인 권위자는 유명한 ‘볼트만’ 교수입니다.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 처녀가 아기를 낳았다는 이야기는 신화에 속하는 이야기지 복음이 될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그리스도의 동정녀 탄생을 부인하는 것입니다. 오병이어의 기적도 비과학적인 신화니 이런 것도 성경에서 빼버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성경에서 이것저것 다 빼면 남는 것이 없습니다.

  그리스도는 분명히 사람이시지만 아담의 혈통으로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 새로운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이에 대하여 고린도전서 15장에서 예수님을 가리켜 둘째 사람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둘째 사람은 하늘에서 난 사람입니다. 아담의 후손으로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권능으로 보내심을 받은 사람입니다. 그는 하늘에 속한 사람이기 때문에 죄가 없으십니다. 그리고 그의 생명은 영원합니다. 죄로 물든 사람의 생명이 아니라 영원히 거룩하신 하나님의 생명을 가지고 오신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이 같은 그리스도의 신분을 증거하기 위하여 그가 아담의 씨로서가 아니라 말씀이 잉태되었다고 증거 해주고 있습니다. 남자를 알지 못하는 동정녀의 몸에서 태어났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결 론 :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셔서 그의 독생자를 보내셨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그의 독생자를 보내심으로 증거 되셨습니다. 그 독생자는 곧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이 같은 지식은 인간의 지식으로는 도저히 미칠 수 없는 높은 곳에 있는 지식입니다. 주님은 이 일에 대하여 마 11:27에서 “내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내게 주셨으니 아버지 외에는 아들을 아는 자가 없고 아들과 또 아들의 소원대로 계시를 받는 자 외에는 아버지를 아는 자가 없느니라”고 하셨습니다.




  ≈ 2 ≈         말씀과 예수 그리스도

  (본문 : 요한복음 1 : 1 - 3)

  서 론 : 인생에게는 시작과 끝이 분명히 있습니다. 인생의 시작은 어머니의 배에 잉태되었을 그때입니다. 다윗은 “내가 죄악 중에 출생하였음이여 모친이 죄 중에 나를 잉태하였나이다”고 말했습니다(시51:5). 우리의 존재는  이미 창세 전에 하나님께 알려진바 되었으며 그리스도 안에서 선택하  신 바 되어 생명책에 우리의 이름이 기록은 되었지만 그때 우리가 어떤 영적인 존재로 존재해서가 아니라 전능하신 하나님의 섭리에 의하여 미리 선택되었을 뿐입니다(엡1:3-6). 그리고 인생의 끝은 죄 값인 사망으로 그 종말이 오는 것입니다. 그러면 왜 인생은 이처럼 시작과 마지막이 존재하는 것인가? 그 이유는 인생은 하나님의 피조물이기 때문입니다.

  1. 그리스도의 선재성

  성경은 그리스도의 선재성을 증거 해줍니다. 선재성이란 이 세상에 태어나시기 이전에 이미 존재하셨던 분이라는 뜻입니다. 예수님은 요한계시록 22:13절 말씀에서 자신의 존재에 대해서 이처럼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알파와 오메가요 처음과 나중이요 시작과 끝이라.” 알파와 오메가란 말이나, 처음과 나중이란 말이나, 시작과 끝이란 말이나 다 같은 뜻을 나타내고 있는데 시작과 끝이 모두 영원하다는 뜻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시작도 영원하시려니와 그 끝 역시 영원하십니다. 그것은 예수님은 피조물이 아니시라 창조주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내가 아버지께로 나와서 세상에 왔고 다시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가노라”고 말씀하셨는데 내가 아버지께로 나왔다고 하신 것은 내가 아버지와 함께 있다가 이 세상에 오셨다는 것을 가리키시는 것입니다(요16:28). 요한복음은 바로 이 사실을 증거 해주고 있습니다.

  ① 그리스도는 피조물이 아니시다.
  ②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시다.
  ③ 하나님의 아들이신 그리스도는 본질상으로 하나님과 동일하신 분이시다.
  ④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본체시지만 그 안에서 독립된 인격적인 한 위를 가지고 계시다.

  요한복음은 이런 사실을 중점적으로 증거 하면서 그리스도의 신성, 곧 그가 하나님이심을 나타내고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요한복음의 특징입니다. 만약 요한복음이 우리에게 없었더라면 “영원하신 하나님은 오직 한 하  나님이시며 성부, 성자, 성령의 삼위로 계신다”고 하는 우리 기독교의 삼위일체의 참 진리가 증거 될 수 없었을 것입니다.

  2.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1절에 있는 말씀은 말씀과 하나님과의 관계를 나타낸 것입니다. 그리고 14절에 가서 이 말씀이 육신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이심을 증거 하므로 말씀이신 그리스도의 기원과 그의 존재에 대하여 분명한 해답을 주고 있는 것입니다. 태초란 말씀의 기원을 말해주며 하나님의 기원도 태초에 말씀과 함께 계셨다고 증거 하므로 말씀의 기원과 하나님과의 기원이 동일하심을 나타냈습니다.

  그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고 하셨습니다. 여기서 말씀이란 헬라어로 ‘로고스’로 나와 있습니다. 예수님 당시를 전후하여 세계의 정치 문화 판도는 헬라의 결정적인 영향을 받아왔습니다. 헬라의 알렉산더 대왕은 주전 333년경에 메데바사와 유다를 정복하여 헬라문명권을 이루었습니다. 주후 43년에 헬라는 로마제국에 의하여 패하고 이스라엘은 다시 로마의 통치 아래 들어갔지만 헬라문명권의 영향 아래서 지내게 되었으므로 헬라어가 그 당시의 표준어처럼 사용되었고 모든 문서가 헬라어로 기록되었던 것입니다.

  이 같은 헬라문명의 영향을 받으며 자라온 예수님의 제자들도 성경을 기록하는데 있어서 헬라어를 사용한 것입니다. ‘로고스’란 말은 바로 헬라의 철학자들이 즐겨 써 온 말인데 철학적으로 ‘마음속의 생각’, 또는 ‘사고 자체’란 의미로 사용되었습니다. 헬라 철학자들은 우주에 대해서, 하나님에 대해서, 철학적으로 탐색하며 연구하는 일을 활발히 전개해 왔습니다. 그들은 ‘하나님과 우주와의 관계에서 그 중간 사이에 어떤 알지 못하는 매개체가 있다’고 생각했으며 그 매개체를 ‘로고스’라고 불렀습니다. 말씀이라고 부른 것입니다. 요한은 그 로고스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심을 증거한 것입니다.

  요한이 예수 그리스도를 ‘말씀’이란 표현으로 요한복음에 등장시킨 것은 영원 전에 계셨던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나타내고자 한 말이 아니라 “말  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고 하신 증거에 따라, 예수 그리스도가 이미 창세 전에 하나님과 함께 계셨던 하나님이심을 나타내시려고 사용된 말이라고 보아야 합니다.

  예수님을 하나님과 같은 분으로 나타내는 가장 적절한 이름은 바로 “말씀”이라는 말입니다.

  (1) 하나님은 그의 마음속의 생각을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나타내셨습니다. 그러므로 그의 영원한 이름을 말씀이라고 표현한 일은 적절한 이름이라고 할 것입니다. 예수님은 “너희의 듣는 말은 내 말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아버지의 말씀이니라”고 하셨는데 예수님은 하나님의 말씀을 나타내신 분이시므로 그는 하나님의 ‘말씀’이신 것입니다(요12:49, 14:10, 24).

  (2) 예수님은 무엇이 진리인가에 대하여 “아버지의 말씀이 진리”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주님은 자신을 가리켜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가 진리인 것은 아버지의 말씀을 가지고 오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그는 하나님의 말씀이 되십니다.

  (3) 히브리서 1:2에서 “이 모든 날 마지막에 아들로 우리에게 말씀하셨다”고 했습니다. 아들은 이처럼 아버지 하나님의 말씀 그 자체로써 보내심을 받은 분입니다. 그래서 그는 곧 “하나님의 말씀”이십니다.

  3.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요한은 증거하기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다”고 했습니다. 이것은 말씀의 기원을 나타낸 것입니다.

  4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예수 그리스도는 그 생명의 시작에 있어서, 그 존재에 있어서, 그 성품에 있어서, 그의 모든 속성에 있어서, 하나님과 완전히 일체를 이루고 계시는 분입니다. 요한 사도는 이처럼 예수 그리스도를 결론적으로 하나님이라고 정의를 내린 것입니다. 그러면 하나님은 두 분이신가? 아닙니다. 하나님은 오직 한 분이십니다. 한 분이라고 하는 하나님은 그의 본체에서 오직 유일하신 한 하나님이신 것입니다. 그런데 유일하신 한 하나님은 세 위의 인격을 지니고 계십니다. 그 중에 한 위가 말씀으로 나타내신 성자 하나님, 곧 예수 그리스도이신 것입니다. 이처럼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본체시며 완전한 하나님이십니다.

  결 론 : 사도 요한은 조심스럽게 그리스도의 선재성을 이같이 증거 하면서 결론적으로 그리스도는 곧 하나님이시라고 논증함으로써 예수 그리스도가 세상에 오시기 전에 누구로. 계셨던 분이신 가에 대하여 그는 하나님으로 계셨다고 하는 사실을 너무나도 명료하게 밝혀 놓은 것입니다. 요한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예수 그리스도가 바로 만물의 창조주가 되심을 말함으로써 그가 결코 피조물이 아니며 창조주이신 하나님이심을 더욱 분명하게 밝혀 놓은 것입니다. 어떤 이유에서이든 창조주는 피조물이 될 수가 없으며, 이 세상에 피조물이 아닌 존재란 오직 하나님 한 분뿐이신 것입니다. 성경이 우리에게 가르치심과 성령의 역사는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시라는 것이며,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단의 역사는 그리스도는 피조물이라고 가르치는 일입니다.




  ≈ 3 ≈         빛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

  (본문 : 요한복음 1 : 4 - 11)

  서 론 : 예수 그리스도는 신비에 싸여 있는 존재이십니다. 그는 인간의 상상이나 사고나 이해나 경험을 초월하여 존재하시는 분입니다. 오직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말씀만이 그 분의 존재를 증명해 줄 수 있습니다. 태초에 하나님과 함께 계셨던 말씀은 빛과 생명으로 세상에 오셨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빛이나 생명은 오직 하나님만이 소유하고 계시는 비공유적인 하나님의 속성입니다.(오직 하나님 한 분만이 가지고 계실 뿐 다른 아무 피조물에게도 존재할 수 없는 하나님의 성품을 가리켜 비공유적 속성이라고 말합니다).

  1. 그리스도 안에 있는 생명

  태초부터 계셨던 말씀은 곧 하나님이신 데 그가 이 세상에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으로 나타나신 일에 대하여 1절로 3절에 거쳐 그 근원을 밝혀주었습니다. 그런데 이 말씀 안에는 생명이 있었는데 그 생명은 사람들의 빛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 안에 생명이 있었다는 말은 “말씀”은 곧 생명이라고 하신 뜻입니다. 생명이란 말은 “조에”인데 이 말의 의미는 모든 것의 원인이 되며 근본이 되는 생명의 본질을 말하는 것입니다. 말씀은 바로 생명 자체이시기 때문에 모든 만물에게 그의 생명을 공급해 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 같은 그의 넘치는 생명을 공급받은 사람들입니다. 주님은 나사로의 죽은 현장에 가셔서 슬퍼하는 마르다에게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는 참으로 생명 그 자체이신 것입니다.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다시 살아나신 것도 그가 바로 생명이시기 때문이며, 죽은 사람들을 다시 살리시는 부활의 권능이 그분에게 있는 것도 그가 생명이시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은 그의 생명은 바로 알파와 오메가의 생명이기 때문에 그의 생명의 시작과 끝이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떡은 하늘에서 내려 세상에 생명을 주는 것이니라 저희가 가로되 이 떡을 항상 우리에게 주소서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생명의 떡이니 내게 오는 자는 결코 주리지 아니할 터이요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라”(요6:33-35). 하늘에서 내려 세상에게 생명을 주는 하나님의 떡으로 오신 분이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생명 그 자체이신 예수님만이 오직 “내가 곧 생명의 먹이라”고 말씀하실 수가 있는 것입니다.

  2. 빛으로 오신 예수님

  “이 생명은 사람들의 빛이라”고 했습니다. 이 ‘말씀’의 생명은 이 세상에 빛으로 나타나셨다는 것입니다. 생명이란 말과 빛이란 말은 같은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생명이 빛으로 나타나셨기 때문입니다. 요한1서 1:5에서 “하나님은 빛이시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세상을 창조하실 때 이 빛을 세상에 나타내셔서 빛과 어두움을 나누셨습니다. 우리 주님은 요12:45절에서 “나는 빛으로 세상에 왔다”고 하셨습니다. 이처럼 예수 그리스도는 빛으로 세상에 오신 분입니다.

  우리는 창세기의 빛의 창조를 잘못 연구하면 빛 자체의 창조인 줄로 오해함으로 빛으로 오신 그리스도의 창조설을 주장하는 이단에 물들기 쉽습니다. 창세기1:4에는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고 하는 말씀이 있습니다.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창조역사가 시작되기 이전은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는 상태”였습니다. 말하자면 어둠에 깔려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이 같은 흑암의 상태에서 빛이 있으라고 하신 것입니다.
  이처럼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게 된 하나님의 역사 는 빛되신 하나님께서 그의 빛을 이 세상에 비추시도록 들어내 놓은 사실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어둠을 한 곳으로 물리치시고 빛을 나타내시어 이 세상을 빛과 어둠으로 갈라놓으셨습니다. 하나님은 이 빛 가운데서 세상을 창조하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 보시기에 좋으신 것입니다. 우리는 성경 여러 곳에서 어둠의 세력을 찾아보게 됩니다. 유다서 1:6에서 “자기 지위를 지키지 아니하고 자기 처소를 떠난 천사들을 큰 날의 심판까지 영원한 결박으로 혹암에 가두셨다”고 했습니다. 이 같은 말씀은 벧후2:4절에서도 똑같이 언급되고 있습니다. 계9:1에 나온 말씀을 보면 무저갱이란 곳이 나옵니다. 이곳에는 수도 없이 많은 악령의 존재들이 거처하고 있으며 열쇠로 그 곳을 열 때 그 악령들이 이 세상에 올라와 사람들에게 들어가 첫째 화를 초래하게 한다고 했습니다. 하나님은 이 어두움의 세상에 첫째 날의 역사로 빛을 보내시어 어둠과 빛을 나누셨지만 우리 인간이 하나님의 말씀을 거역하고 오히려 어둠의 사자인 사단을 따르게 됨으로 다시금 어둠이 세상에 깔리게 된 것입니다. 어둠이란 죄악을 말하며 예수님은 이 죄악된 어둠의 세상에 빛으로 오셨습니다. 그러므로 이 빛은 다음 세 가지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1) 이 빛은 어둠을 물리치는 빛이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이 세상의 어둠을 물리치시기 위하여 오신 분입니다. 그러나 빛이 어둠에 비추되 어두용이 깨닫지 못하더라고 했습니다. 깨닫지 못했다는 말은 그 빛을 알아보지 못하고 그 빛을 자기 것으로 소유하지 못한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어두움은 빛을 싫어합니다. 빛 가까이 있거나 그 빛을 받아드리기를 원치 아니합니다. 다만 성령으로 인도하심을 받는 사람들만이 빛으로 인도하심을 받게 되며 빛의 자녀들이 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는 빛이시기 때문에 그를 영접하는 사람들은 어둠이 쫓겨갑니다. 어둠이 그의 인생을 지배할 수가 없습니다. 아무리 험악하고 중한 죄악 가운데 있는 사람들이라도 한번 이 빛에 비취기만 하면 진흥같이 붉은 죄가 흰눈 보다 더 희어지는 것입니다. 어두움인 죄악과 사망의 권세는 그에게서 물러가고 의와 생명의 권세가 그를 지배하게 되는 것입니다.

  (2) 다음에 이 빛은 사망권세를 영원히 추방하는 빛이십니다. 이 빛이 오기 전까지는 모든 사람들은 다 어둠의 자식들이요 사망권세 아래서 사단의 지배를 받아왔습니다. 그러나 이 빛을 받으면 사망에서 생명으로 옮겨지는 것입니다.

  (3) 그리고 이 빛은 하늘의 생명을 공급해 주는 빛이십니다. 누구든지 이 빛을 받으면 하늘의 생명을 받습니다. 이 생명의 빛을 받은 사람들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부르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4) 세례요한은 이 빛의 증거자로 보내심을 받은 사람입니다. 이 빛에 대한 최초의 증거자로 보내심을 받은 사람은 세례요한입니다. 빛은 하나님의 보내심을 받은 사람들에 의하여 증거되는 것입니다. 세례 요한은 이 빛을 세상에 증거하므로써 많은 사람으로 빛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게 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빛의 증거자는 성령을 받아야 합니다. 세례요한은 모태로부터 성령의 충만함을 받아 태어난 사람입니다. 세례요한은 빛에 대하여 끊임없이 증거하는 생애를 보냈습니다. 그의 결실은 그의 활동보다 큰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이 같은 일이야말로 복음을 증거하는 일에 결정적인 역사를 이루게 된 것입니다.

  결 론 : 아직도 이 땅에는 어두움에 잠겨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들은 빛을 깨닫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하나님의 보내심을 받은 세례요한의 사명을 가지고 이 빛에 대하여 증거하므로 모든 사람으로 우리를 인하여 예수를 믿게 해야 하는 것입니다.




  ≈ 4 ≈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

  (본문 : 요한복음 1 : 12 - 13)

  서 론 : 예수 그리스도는 어둠의 세상에 빛으로 오셨건만 마땅히 이 빛을 받아 생명을 얻어야 할 세상은 그 빛을 깨닫지 못하므로 여전히 죄악 가운데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빛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사람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가 주어지는 것입니다. 죄로 어두움에 깔려 있는 이 세상에 그 아들을 보내신 하나님께서는 빛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이 세상을 다시 빛과 어두움으로 갈라놓으시기로 하신 것입니다. 그리하여 지금 이 세상은 빛의 자녀와 어두움의 자녀들로 나뉘어져 있는 것입니다.

  1.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일은 하나의 권세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늘 위에나 하늘 아래에는 많은 권세가 있지만 하나님이 인정하시고 친히 부여해 주시는 권세 중에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가 있습니다. 이 권세야말로 그 어떤 권세보다 우선하는 권세이며 위대한 권세가 아닐 수 없는 것입니다. 우리는 왜 ‘권세’란 이름을 불이셨는가에 대하여 알아보아야 합니다.

  (1) 하나님의 자녀가 되면 음부의 권세를 이기게 됩니다. 음부의 권세란 사망의 권세 또는 지옥의 권세를 가리킵니다. 이 권세를 가지고 죄악과 사망의 칼을 휘두르는 자는 바로 사단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가 되면 우리는 하나님의 생명을 받았으며 그 빛을 소유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이와 같은 사단의 권세가 절대로 미칠 수도 없고 우리를 이길 수도 없는 것입니다. 이런 일이야말로 놀라운 권세라고 말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2) 하나님의 자녀가 되면 그 어떤 존재도 우리를 정죄 할 수 없습니다. 사람들은 양심의 정죄를 받으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도 이 양심의 소리를 무시할 수 없습니다. 범죄하고 자살하는 사람도 이 양심의 소리에 견디지 못해서입니다. 흉악한 범죄자가 스스로 자수하는 일도 그의 양심이 그를 끊임없이 괴롭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인간에게 주신 계명을 율법이라고 합니다. 이 율법은 그것을 지키는 자는 그 율법으로부터 의를 얻지만 만약 그 율법을 어겼을 때는 준엄한 정죄를 받는 것입니다. 모든 인류는 이 율법의 정죄 아래 놓여 있다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정죄에서 벗어날 수 있는 자격을 가진 사람이라고는 이 세상에 아무도 없습니다.

  그런데 만약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면 하나님의 자녀는 이런 양심이나 율법의 정죄를 받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양심이나 율법은 하나님께 속하지 않고 있는 사람들에게만 적용되는 하나님의 법입니다. 이 법의 최종적인 목적은 구원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심판에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심판을 받지 않을 하나님의 자녀들에게는 그같은 정죄가 필요치 않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이런 진리에 대하여 우리에게 깨우쳐 주기를 롬8:1에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들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3) 하나님의 자녀가 되면 하나님의 기업의 상속자가 됩니다. 하나님의 기업은 무엇인가? 아마 사람들이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기업이 무엇인가에 대하여 바른 지식을 가지고 깨닫는다면 하나님께 나오지 않을 사람이 없을 것입니다. 하나님의 기업은 천국입니다. 이 천국의 아름다움과 그 호화로움은 요한계시록 21장과 22장에 상세히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곳이 얼마나 좋은 곳인지 사도 바울은 “현재 우리가 당하는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에 비한다면 능히 비교할 수 없다”고 단언하고 있는 것입니다.  (롬8:18) 하나님의 이 같은 상속자의 자격은 재벌이나 학벌이나 가문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자녀가 된 사람들에게만 주시는 하나님의 특권임을 명백히 밝혀주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일이야말로 놀라운 권세가 아닐 수 없는 것입니다.

  (4) 하나님의 자녀가 되면 우리의 모든 것을 하나님이 주십니다. “자기 아들을 아끼지 아니하시고 우리 모든 사람을 위하여 내어주신 이가 어찌 그 이들과 함께 모든 것을 우리에게 은사로 주시지 않겠느냐”(롬8:32)고 하셨습니다. “너희가 악한 자라도 좋은 것으로 자식에게 줄줄 알거든 하물며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좋은 것으로 주시지 않겠느냐”(마7:31)고 하셨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생활을 하기만 하면, 우리가 그의 뜻대로 구하는 생활을 계속 하기만 하면, 우리가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생활을 하기만 하면, 우리 하나님은 우리에게 가장 좋은 것으로 주시며 우리의 쓸 것을 미리 아시는 하나님의 축복이 우리에게 임하는 것입니다. 이 같은 일이야말로 권세라고 말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2. 이 권세롤 받을 수 있는 방법

  그러면 어떤 사람들이 이와 같은 하나님의 자녀의 권세를 가지고 축복된 생애를 살아갈 수 있는가?

  (1)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영접한다는 말은 그저 막연히 소유한다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자기 속에 가지는 깊은 소유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이 같은 소유물은 너무나도 귀중하기 때문에 결코 잊어버릴 수가 없는 것입니다. 이 소유물은 값진 보화이기 때문에 자기의 모든 것을 희생해서라도 이 보화를 자기의 소유로 만드는 것입니다.

  (2) 영접한다는 말을 더 알기 쉬운 말로 표현한다면 그 이름을 믿는 것이라고 풀이해 주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믿는 것은 곧 말씀이 빛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일입니다. 우리의 믿음은 머리에서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믿음은 목구멍에서 나오는 것도 아닙니다. 진정한 신앙고백은 마음에서 나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생명이 마음속에 깊숙이 들어오고 그의 빛이 마음속에 어두움을 물리치고 예수를 내 인생의 왕으로 모신 심령 속에서 나오는 신앙고백이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한 사람들인 것입니다.

  (3) 이 권세를 가진 사람들은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뜻으로 나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께로서 난 자들이니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자녀는 마땅히 하나님이 생산해 내셔야 하는 것입니다. 혈통으로 난 사람들은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가 없습니다. 혈통이란 피를 말합니다. 그러므로 이스라엘이라고 하는 아브라함의 혈통으로 태어난 것으로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는 없는 것입니다.

  육정이란 말은 혈육을 가진 인간을 말합니다. 혈육을 가진 인간의 모습으로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방법이 없는 것입니다. 사람의 뜻이란 인간의 주권적 의지를 말합니다. 하나님의 자녀가 되고 싶다고 해서 그와 같은 자신의 의지적인 생각이나 판단이나 노력으로는 절대로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는 없는 것입니다.

  (4) 오직 하나님께로서 난 자들만이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면 하나님께로서 난 자들이란 어떤 사람들을 가리키는 것인가? 하나님께서 피로 값 주고 사신 하나님의 백성들을 가리킨 것입니다. 하나님은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예정하신 그의 백성들로 자기의 아들이 되게 하시기 위해 말할 수 없는 회생을 치르셨습니다. 그 아들을 죄 있는 사람의 모습으로 세상에 보내셨을 뿐 아니라 우리들을 자기 아들들이 되게 하시기 위하여 우리의 죄를 대신 짊어지고 십자가를 지게 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십자가의 고통으로 우리를 해산하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어머니가 자기 태에서 난 자기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못한다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사50:15).

  결 론 : 우리는 이 놀라운 하나님의 자녀의 권세를 가지고 있는 하나님의 자녀라는 사실을 깨닫고 우리의 심령을 새롭게 하고 아버지가 원하시는 기쁘신 뜻대로 사는 생활을 통해서 위로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우리들은 더욱 놀라우신 하나님의 축복을 받아야 합니다.




  ≈ 5 ≈         말씀이 육신이 되신 예수

  (본문 : 요한복음 1 : 1 - 14)

  서 론 : 예수님은 임마누엘이 되시는 분이십니다. 이것은 멀리 구약에 이사야 선지자로 예언하신 바요, 마태복음 1:23절에서 예수의 이름을 임마누엘이라 하리라고 하신 말씀을 통하여 확인되었습니다. 임마누엘이란 이름의 풀이는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말씀이 육신이 되어 곧 임마누엘이 되신 것입니다. 14절에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란 말씀이 있습니다.

  이 말씀에 대한 해석은 빌립보서 2:5-8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본체이시며 하나님과 동등하신 분이시지만 자기를 낮추시어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셨는데 이것이 곧 말씀이 육신이 되신 일이며, 이 같은 일이야말로 임마누엘의 놀라운 사실이 아닐 수 없는 것입니다.

  1. 삼위의 하나님

  하나님은 삼위로 계십니다. 성부, 성자, 성령의 삼위는 하나님의 삼위를 나타내신 것입니다. 이 삼위는 제각기 인격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런데 이 하나님은 그 본체가 하나이십니다. 하나님이시라고 하는 본체는 오직 하나이십니다. 하나님은 삼위의 인격으로 자신을 나타내시지만 그러나 하나님의 존재를 셋으로 구분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 하나님은 그 존재에 있어서 오직 하나이신 유일하신 한 하나님이십니다. 성부, 성자, 성령은 한 본체이시기 때문에 권능도 동등이시며 영광도 동등이십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성부를 가리킬 때에도 그분은 오직 유일하신 하나님이십니다. 그분의 본체는 오직 하나이신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성자를 가리킬 때에도 그 분은 오직 유일하신 하나님이십니다. 그분의 본체는 오직 하나이신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처럼 하나님의 본체의 하나이심과 위의 삼위이심에 대하여 성경에 계시된 진리를 잘 깨달아 미혹에 영의 함정에 빠져서는 안됩니다.

  우리가 여기서 1절로 거슬러 올라가면 주님은 말씀으로 하늘에 계셨던 분이십니다. 그런데 그 말씀은 하나님이 계셨던 그 무궁한 태초부터 계셨다고 증거하고 있습니다. 그의 기원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다는 것으로 이 같은 사실을 확실하게 증거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말씀이란 분은 곧 하나님 그 분이시라고 논증하고 있는 것입니다. 사도 요한은 다시 설명을 보충해서 그분이 왜 하나님이시냐 에 대하여 2절과 3절에서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2절 - 그가 태초에 하나님과 함께 계셨고
  3절 - 만물이 그가 없이는 된 것이 하나도 없다고 한 것은 말씀이신 예수가 하나님이신 사실을 충분히 증명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2. 말씀이 어떻게 육신이 되셨나?

  말씀이, 다시 말하면 하나님이 어떻게 육신이 되셨는가에 대하여 성경은 하나도 그 경위를 숨기지 아니하고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말씀이 육신이 되었다는 말은 예수 그리스도가 육신으로 새롭게 창조함을 받은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말씀이신 예수가 육신으로 변화되었다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이것은 창조가 아니라 화신(化身) ‘인카네이션’인 것입니다. 그는 동정녀 마리아의 몸에 잉태되었습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변화되려면 사람의 몸에서 태어나야 하는 것입니다. 말씀은 이처럼 사람이 되시기 위하여 동정녀의 몸을 빌리시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말씀이 동정녀의 몸에 어떻게 잉태될 수 있는가? 이 같은 변화는 인간의 생각이나 방법으로는 상상활 수조차 없는 일입니다.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가 처녀의 몸 안에 사람으로 잉태된다는 사실은 하나님의 창조적인 기적의 권능이 아니시고는 불가능한 일입니다. 하나님은 이 일을 성령을 통해서 이루셨습니다. 그래서 성경에는 그리스도의 잉태에 대하여 성령으로 잉태되었다고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에 대하여 누가복음에서 마리아와 천사와의 대화가 나옵니다. 마리아는 “네가 하나님의 아들을 잉태할 것이라”고 하는 천사의 전갈에 “나는 사내를 알지 못하니 어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느냐”고 물었습니다.

  이 말에 천사는 “대저 하나님의 모든 말씀은 능치 못하심이 없느니라”고 말해 주었습니다. 이렇게 하여 하나님이신 말씀은 육신을 지니신 예수의 이름으로 인간의 역사 위에 사람의 모습을 가지시고 살아가게 되신 것입니다. 그러나 그가 육신의 모습으로 이 세상에 계실 때에도 그 자신이 하나님이시며 하나님의 본체이심에 틀림이 없으셨던 것입니다.

  3. 말씀이 육신이 되신 이유

  우리는 왜 말씀이 육신을 입고 임마누엘로 세상에 오셨는가에 대하여 몇 가지 사실에 대하여 정확하게 알아야 하겠습니다.

  (1) 그 첫째 이유가 하나님께서 그의 사랑을 인간에게 나타내시기 위해서인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는 말씀을 많이 듣습니다. 그러면 그 하나님의 사랑이 어떻게 우리에게 나타나셨는가에 대하여 우리에게 아무런 증거가 없다면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깨달을 수가 없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 사랑의 분명한 증거로써 그의 아들을 육신의 모습으로 이 세상에 보내셨던 것입니다(롬5:7-8).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라고 하신 그 사랑이란 바로 그의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으로 확실히 증명된 것입니다(요3:16).

  (2) 하나님은 죄인을 구원하시려고 그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입니다. 인간은 죄로 죽게 되었으며 하나님은 이 같은 인간을 구원하시려는 뜨거운 사랑을 갖고 계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아담의 후손이 아닌 사람 중에서 죄 없는 온전한 인간이 나와서 인간의 죗값으로 십자가에서 저주를 받아 죽지 아니하면 죄인들을 구원하실 길이 없으셨습니다. 하나님은 자기 아들을 이 같은 희생 제물로 삼으시기 위하여 말씀이 육신이 되게 하신 것입니다(히2:14-18).

  4. 우리가 그 영광을 보니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에서 그의 영광을 바라볼 수 있어야 합니다. 본다는 말은 “찾아본다, 만나본다, 깨닫는다”는 뜻을 가리킵니다. 이것은 사람들이 주의 깊게 관찰하는 일을 의미합니다. 사람의 모습으로 오신 그리스도의 영광은 사람들이 주의 깊게 관찰하지 않으면 바라볼 수가 없는 것입니다. 우리가 그분을 이처럼 자세히 관찰하여 깨달을 때 그분에게서 발견하는 것이 있습니다. 첫째로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을 바라볼 수 있는 것입니다. 예수의 신성울 찾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 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고 한 베드로의 신앙고백은 예수로부터 독생자의 영광을 바로 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다음에 은혜와 진리가 그분에게 충만한 것을 바라보게 되는 것입니다. 은혜, ‘카리스’는 죄인에게 베풀어주시는 하나님의 구원을 뜻하며, 진리는 ‘알레데이아’ 곧 하나님의 불변적인 말씀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예수를 자세히 관찰하는 사람은 그분이 인간의 구원을 위하여 하나님이 보내신 은혜의 선물이요, 이 마지막날에 친히 그 아들을 통하여 말씀하시는 진리로 오신 분이심을 깨달아 알게 되는 것입니다.

  결 론 : 그리스도는 이처럼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는 임마누엘이십니다. 그의 신분은 하늘보다 높으시고 그의 존재는 우주보다 장엄하십니다. 그분은 바로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한 평생 동안 이 분 예수 그리스도를 깊이 관찰하고 연구하여 그분에게서 나타나는 독생자의 영광을 바라보는 신령한 눈을 가짐으로써 소망에 흔들리지 말며 그에게서 충만하신 은혜와 진리를 공급받아 은혜와 진리가운데 살아나가는 그리스도인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 6 ≈         독생하신 하나님

  (본문 : 요한복음 1 : 15 - 18)

  서 론 : 사도 요한은 요한복음 1장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을 온 우주적 인격자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는 하나님과 함께 계시는 말씀이시며, 우주만물의 창조주이시며, 그는 빛이시며, 생명이시며, 말씀이 육신이 되신 독생자이시며, 은혜와 진리가 충만한 분이라고 묘사했습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볼 수 있는 신령한 눈을 가져야 하겠습니다. 이 눈을 가지지 못했던 유대인들은 자기들의 왕이시오 메시야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박아 죽여버린 것입니다.

  독생자의 영광이란 바로 하나님의 영광을 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우리는 하나님을 바라보고 그의 말씀을 들으며 그의 실존을 알게되는 것입니다. 독생하신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본 자는 곧 하나님을 본 자요, 그의 말씀을 들은 자는 곧 하나님의 말씀을 들은 자이며, 그의 존재는 곧 하나님 자신의 존재를 나타내고 있는 것입니다. 그에게는 하나님의 독생자의 영광의 빛이 있고 그분에게는 은혜와 진리로 충만하십니다.

  1. 그의 충만한데서 받으니

  예수 그리스도에게는 하나님의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신 데 우리는 그의 충만한 것으로부터 이 은혜와 진리를 받으니 은혜 위에 은혜가 아닐 수 없는 것입니다. 충만하다는 말은 언제나 철철 흘러 넘치는 상태를 가리킵니다. 그분은 우리에게 그가 가지고 계시는 은혜와 진리를 계속하여 공급해 주셔도 역시 은혜와 진리는 계속 충만하신 것입니다. 그는 바로 은혜와 진리 그 자체이시기 때문입니다.

  (1) 하나님께는 은혜도 하나요, 진리도 오직 하나이십니다. 하나님은 인류에게 구원의 방법을 여러 갈래로 나누어주시지 아니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고 하셨습니다. 예수님에게 은혜가 충만하시다 는 말씀은 그가 하나님께로 가는 구원의 길로 오셨다는 것을 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외에는 이 세상에 살아가는 모든 인간은 죄인들입니다. 죄인들인 인간에게는 은혜와 진리가 존재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인간들에게 주신 사랑의 선물이십니다. 이 선물은 그를 믿는 자들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십니다. 이 같은 예수 그리스도야말로 하나님의 은혜가 아닐 수 없는 것입니다. 주님은 “아버지의 말씀은 진리니이다”고 하셨습니다. 진리란 곧 하나님의 말씀을 가리킵니다. 하나님은 이 모든 날 마지막에 그 아들로 우리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진리는 사람을 자유케 합니다. 진리는 사람에게 생명을 공급해줍니다. 예수는 바로 이 진리이십니다. 우리가 받은 구원은 은혜가 되시는 예수님으로부터 받은 것이기 때문에 언제나  은혜 위에 은혜가 넘치는 축복을 받는 것입니다. 이것은 그의 풍성한 생명의 공급을 말씀해 주십니다.

  (2) 우리는 은혜가 되시는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습니다. 이에 대하여 주님은 “내가 생명의 떡이니 내게 오는 자는 결코 주리지 아니할 터이요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라”고 하셨습니다(요 6:35).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는 오직 예수뿐입니다. 은혜가 넘치는 예수는 우리에게 구원만 주시는 것이 아니라 풍성한 생명을 공급해 주시는 것입니다.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요10:10)고 말씀하셨습니다.

  (3) 그리스도는 진리 그 자체가 되시기 때문에 그에게는 이 진리가 충만합니다. 우리가 그에게 가까이 나가면 진리의 충만함을 받으며 진리 위에 진리가 넘치는 축복을 받는 것입니다. 이 진리는 하나님을 아는 진리를 말합니다. 빛을 아는 진리입니다. 생명을 발견하는 진리를 말합니다. 그에게 가는 자는 이 진리의 공급이 영원히 그치지 아니합니다. 지금도 이 시간 우리는 이 진리의 공급을 받으므로 진리 위에 진리가 충만한 축복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2. 모세와 그리스도

  하나님은 이스라엘에게 율법을 주실 때 모세를 중보자로 하여 주셨습니다. 그러나 이 율법은 우리에게 죄를 보여주고 그 죄에 대한 하나님의 진노와 무서운 심판을 알려주셨습니다. 그러나 은혜와 진리의 전달자는 모세가 아닙니다. “은혜와 진리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온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이것은 율법과, 은혜와 진리의 전달자의 차이점올 가리켜주신 말씀입니다. 인간의 죄를 정죄하는 율법은 단순한 인간을 통하여 주실 수가 있습니다. 그곳에는 인간의 구원의 역사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 같은 일의 적격자로 하나님께서는 모세를 택하셨던 것입니다. 그러나 은혜와 진리는 사람들에게 죄 사함을 주시고 생명을 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의 법입니다. 이 은혜와 진리는 모세나 아브라함이나 다윗 같은 사람으로는 안됩니다. 은혜를 직접 전달할 수 있는 분이라야 하며, 진리를 전달할 수 있는 분이라야 하는 것입니다. 그런 분은 하나님뿐이십니다. 그리하여 하나님이신 독생자를 이 땅 위에 육신으로 보내셨는데 그분이 곧 은혜와 진리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3. 독생하신 하나님

  우리는 18절에 있는 말씀에서 예수님께 대한 새로운 표현을 찾아보게 되는 것입니다.

  (1) “독생하신 하나님”이란 말이 그것입니다. 먼저 사도 요한은 증거하기를 본래 하나님을 본 사람이 없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구약, 특히 창세기에서 아브라함과 같은 족장들에게 가끔 여호와 하나님으로 나타나시는 하나님의 모습을 바라보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아브라함이나 기타 족장들이 보았다고 하는 하나님은 그 본연의 하나님의 실체나 영광을 말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죄인이 하나님을 보고 살 자가 없다는 것은 죄를 범한 이후 예나 지금이나 다를 바 없습니다. 그러므로 옛날에 족장들에게 나타나 보이신 하나님은 하나의 자기 계시에 불과하십니다. 인간들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자기를 그들에게 나타내 보이신 것입니다.

  (2) 이 같은 하나님이 독생하신 하나님으로 자기를 완전히 세상에 나타내신 것입니다. 요한이 아버지 품속에 있는 독생자라고 표현한 것은 아버지와 예수 그리스도와의 한 본체를 이루고 있는 신비하신 관계를 인간적인 표현으로 나타낸 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자기를 나타내시려고 아버지 품속에 계셨던 독생하신 하나님을 세상에 나타내셨다고 하신 것입니다. “나타내셨느니라”고 하신 원어의 말뜻은 이끌어 내다 는 뜻입니다. 아버지 품속에 영원 전부터 계셨던 독생하신 하나님, 곧 태초에 계셨던 말씀을 육신으로 태어나게 하심으로 하나님이신 말씀을 세상으로 이끌어 내신 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하나님이 세상에 오시게 되었습니다.

  (3) 우리는 여기서 그리스도와 하나님과의 관계를 다시 한번 분명히 밝혀야하겠습니다.

  ①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본체이시기 때문에 말씀이 육신이 되신 후에도 이 같은 그리스도의 신분은 절대로 변함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를 본 자는 하나님을 본 자라고 말씀하셨습니다(빌2:6, 요14:9).

  ② 그리스도는 하나님과 동등이신 권능과 영광을 가지신 분이시므로 그리스도를 본 자는 하나님의 영광을 바라본 자들입니다.

  ③ 그리스도는 진리로 오신 분이시기 때문에 그의 말씀을 들은 자는 아버지의 말씀을 들은 것입니다. 이처럼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님은 완전히 일체가 되시는 분이시므로 주님은 스스로 이처럼 말씀하셨습니다. “나를 믿는 자는 나를 믿는 것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를 믿는 것이며, 나를 보는 자는 나를 보내신 이를 보는 것이니라”(요12:46). 하나님은 독생하신 하나님을 육신의 모습으로 세상에 보내심으로 누구나 하나님을 바라볼 수 있게 하셨으며, 누구나 하나님의 영광을 바라볼 수 있게 하셨으며, 누구나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게. 하셨으며, 누구나 그를 보고 믿음으로 영생을 얻을 수 있도록 하신 것입니다.

  결 론 : 하나님은 이토록 우리를 사랑하셔서 그 안타까운 심정을 그의 아들로 나타내셨습니다. 우리는 은혜와 진리가 되시며 스스로 충만하신 이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한 사람들입니다. 그로부터 영원히 갈하지 아니하는 생명의 생수를 마시며 영원한 진리의 말씀을 듣는 것입니다. 이런 위대하신 분을 모시고서도 우리는 얼마나 생명에 메마른 생활을 하고 있습니까? 얼마나 진리에 갈급한 생애를 보내고 있습니까? 그의 풍성한 것으로부터 충만하고 넘치게 받아 은혜와 진리가 충만한 그리스도인의 성공적인 생애를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7 ≈         세례 요한이 이룬 사명

  (본문 : 요한복음 1 : 19 - 34)

  서 론 : 예수님이 계시는 곳에 그의 증인이 따르기 마련입니다. 예수님의 증거자로 이미 세상에 보내심을 받은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가 세례 요한입니다. 세례요한은 각 복음서마다 예수님과 함께 등장합니다. 그리스도의 증거자는 그리스도와 함께 등장하는 것입니다. 요한은 그리스도를 세상에 들어내 놓은 최초의 증거자였습니다. 증거란 말은 ‘말투스’로, 이 말의 뜻은 증인 또는 순교자란 의미입니다. 그리스도의 증인은 그리스도만을 높여야 합니다. 그리스도만을 증거해야 합니다. 그리스도만을 들어내야 합니다. 그  리스도만을 소개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리스도를 위하여 자기를 바쳐야 합니다. 그래서 증인이란 말과 순교자란 말이 동일하게 쓰여지고 있는 것입니다. 세례 요한은 바로 이런 사명으로 태어난 사람이요, 이런 사명에 철저한 생애를 보낸 사람이요, 이 사명을 이루다가 순교한 사람입니다.

  1. 네가 누구냐?

  세례 요한은 예수님이 공생애에 들어가셔서 활동하시기 전에 요단강에서 세례를 베풀었습니다. 많은 유대인들이 이 요한의 세례를 받으려고 요단강에 모여들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먼저 요한이 왜 세례를 이스라엘에게 베풀었느냐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세례요한이 요단강에서 세례를 주게 된 동기에 대하여 “나는 선지자 이사야의 말과 같이 주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로라”고 말했습니다. 주의 길을 곧게 한다는 말은 메시야를 맞이할 길을 예비하는 것으로 이 길은 메시야를 맞이할 백성들의 회개운동을 뜻하는 것입니다. 구약에서 물로 폼을 씻는 일은 죄를 회개하는 표시였습니다(레 8:6). 세례요한은 이 같은 세례로써 메시야를 기다리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회개운동을 일으킨 것입니다.

  (2) 다음에 세례요한이 세례를 준 또 다른 한가지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아들을 세상에 나타내려고 세례를 베풀었다는 사실입니다. “나도 그를 알지 못하였으나 내가 와서 물로 세례를 주는 것은 그를 이스라엘에게 나타내려 함이라 하니라”(31). 세례요한은 물론 예수님에게 세례를 주기 이전에도 서로간에 잘 알고 있는 사이였습니다. 그들은 어머니 편으로 가까운 친척지간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세례요한이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로 알게 된 것은 그에게 물로 세례를 베풀었을 때입니다. 이 같은 사실에 대하여 세례 요한은 스스로 증거해 주고 있습니다. “나도 그를 알지 못하였으나 나를 보내어 물로 세례를 주라 하신 그이가 나에게 말씀하시되 성령이 내려서 누구 위에든지 머무는 것을 보거든 그가 곧 성령으로 세례를 주는 이 인줄 알라 하셨기에 내가 보고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증거 하였노라”(33)고 말했습니다.

  (3) 세례요한이 남데 없이 요단강에 나타나 이스라엘에게 세례를 주는 일에 놀란 사람들은 유대인들이었습니다. 여기서 유대인들이란 율법적으로 높은 지위에 있는 공회원들을 말합니다. 자기들의 관할 하에 있는 사람도 아니요 자기들의 승인도 받은바 없는 일개 무명청년이 회개를 외치면서 세례를 주었음으로 이 일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게 된 것입니다. 그들은 율법에 대하여 소상히 알고 있는 제사 장들과 레위인들을 요한에게 보내어 그의 정체를 알아오도록 명령했습니다.

  (4) 그들은 요한에게 네가 누구냐고 물었습니다. 요한은 이 물음에 숨기지 아니하고 들어내어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그들은 세례요한이 혹 그리스도가 아닌가하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는 자기는 그리스도가 아니라고 말한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때까지 공생애에 들어가시기 전이시므로 세례요한이 혹 그리스도가 아닌가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들은 그리스도가 아니라면 그러면 너는 엘리야냐? 라고 물었습니다. 엘리야는 말라기 4:5에 나오는 인물인데 엘리야는 그곳에서 세례 요한으로서의 사명이 주어져 있습니다. 예수님도 세례 요한을 향하여 오리라고 한 엘리야가 이 사람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그 당시 유대인들은 이 엘리야에 대하여 구약시대의 인물인 엘리야와 같은 위대한 하나님의 선지자가 나타나는 줄로 알고 있었기 때문에 세례 요한은 나는 아니라고 말한 것입니다. 그들은 세 번째로 그러면 네가 그 선지자냐? 고 물었습니다. 그 선지자란 신명기 8:15에서 모세가 예언한 “나와 같은 선지자 하나를 일으키리니”라고 한 그 선지자로, 이 선지자는 바로 메시야에 대한 율법적인 약속의 표현이었던 것입니다. 이에 대해서 세례요한은 또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2. 세례요한의 증거

  그들은 그리스도도 아니요, 엘리야도 아니요, 그 선지자도 아니라고 분명하게 말하는 세례 요한을 향하여 너는 내게 대하여 무엇이라고 하느냐? 고 따져 물었습니다. 세례 요한은 자기가 누구인지를 알고 있었으며 그의 사명이 무엇인지 알고 있었습니다. 세례 요한은 자기의 사명이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이요 이사야를 통하여 예언된 선지자임을 알고 있었습니다. 요한은 그들에게 이사야가 예언한 말씀을 인용하여 자기가 누구인가에 대하여 그들에게 증거 했습니다. “주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라고 말한 것입니다. 세례요한은 예수님에 대하여 확신을 가지고 증거 했습니다.

  (1) 내 뒤에 오시는 이는 얼마나 위대하신지 자기는 그의 신들메 풀기도 감당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례 요한의 훌륭한 점은 그는 자기에 대하여 높이지 아니하고 자기가 증거 해야 할 그리스도에 대해서만 높였다는 사실입니다. 세례 요한이 “나는 쇠하고 그는 흥하여야 하리라”고 말한 것처럼 나는 언제나 작아지고 내가 증거 하는 그리스도는 언제나 높여져야 하는 것입니다.

  (2) 세례요한은 29절에서 예수님께서 자기에게 나오심을 보고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양이로다”고 증거 했습니다. 이 말의 뜻은 인류의 구원을 위한 하나님의 속죄제물이란 의미입니다. 세례요한은 그리스도에 대하여 바른 지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이사야 53장에 예언된 고난의 종으로서의 메시야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심을 알았던 것입니다. 어린양은 구약적인 제물을 말합니다. 하나님의 어린양은 온 세상의 죄를 젊어지고 인류의 속죄 제물로 십자가를 지실 분이심을 나타낸 말입니다.

  결 론 : 세례요한은 한때 시험에 빠진 일도 있었지만(마11:1-3), 예수가 하나님의 어린양이시오, 하나님의 아들이시오, 성령으로 세례를 주실 분이시오, 인류를 죄에서 구원하실 분이심을 확실히 믿는 믿음을 가지고 그를 증거 했습니다. 그는 예수님께 세례를 베풀 때 그의 머리 위에 비둘기 같은 성령이 머무시는 것을 보고 자기에게 이르신 하나님의 명령과 일치함으로 담대하게 증거한 것입니다. 그리스도를 증거 하는 일에는 세례요한 같은 확신과 하나님의 증거와 담대함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아들이시라는 너무나도 많은 증거를 가지고 있습니다. “너희가 성경에서 영생을 얻는 줄 알고 상고하거니와 이 성경이 곧 내게 대하여 증거 하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요5:39). 성경의 계시와 성령의 증거는 우리로 확신과 담대함을 가지고 그리스도를 증거 할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 8 ≈         와 보라 !

  (본문 : 요한복음 1 : 35 - 51)

  서 론 : 세례요한에게는 여러 명의 제자들이 그를 따르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이 위대한 광야의 선지자를 스승으로 하여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기를 기다리고 있었던 사람들입니다. 세례요한은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계시에 의하여 나사렛 예수가 성령으로 세례를 주실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알게된 후로부터 이스라엘에게 메시야 되신 예수를 나타내시는 일에 자신을 바쳤습니다. 어느 날 제자들과 함께 서있을 때 예수의 지나가심을 보게 되었습니다. 세례요한은 제자들을 향하여 “보라 하나님의 어린양이로다” 제자들에게 예수님을 소개했습니다. 두 제자가 그의 말을 듣고 예수를 쫓았다고 했습니다. 이 두 제자는 안드레와 요한 자신이었습니다. 이 두 제자는 자기 스승을 배반하여 예수를 따른 것이 아니라 스승의 권면을 따라 주님을 따른 것입니다.

  1. 예수님의 전도 방법

  안드레와 요한이 스승의 권면에 의하여 예수를 따르기로 결심하고 예수님의 뒤를 쫓을 때 예수님은 그들을 돌이켜 바라보시고 이렇게 물으셨습니다.

  (1) “무엇을 구하느냐” 구하느냐는 말은 ‘제테오’로 찾는다, 생각한다, 원한다는 말입니다. 예수를 보고 무엇을 생각하며, 무엇을 찾느냐는 뜻입니다. 주님을 따르려는 자들에게는 그리스도의 무엇을 보고 무엇을 생각하며 무엇을 찾느냐고 하는 뚜렷한 목표가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주님은 먼저 이 같은 마음의 자세를 알기를 원하십니다. 만약 주님으로부터 세상의 어떤 것을 바란다면 주님은 자기를 따를 것을 결코 원치 아니하실 것입니다. 주님은 세상의 그 어떤 것을 우리에게 주시기 위하여 오신 분이 아니시기 때문입니다. 그는 생명의 떡으로 오셨으며 이 떡을 나누어주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안드레와 요한은 세례요한의 말을 듣고 주님을 따랐는데 그 말은 “보라 하나님의 어린양이로다”고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어린양이란 말은 생명의 떡을 말합니다. 그는 하나님의 속죄제물로써 그를 믿는 자에게는 영생이 있기 때문입니다.

  (2) 그들은 주님의 물으심에 “랍비여 어디 계시오니이까”고 물었습니다. 그들은 주님이 계신 곳을 알기를 원했습니다. 찾아가 주님을 만나 그의 말씀을 듣기 위해서는 주님이 계신 곳을 알아둘 필요가 있었습니다.

  (3) 주님은 이 말에 “와 보라”고 하셨습니다. 그들이 와 보라고 하신 주님의 말씀을 따라 어디 계시는지 가보니 그들은 주님과 함께 지내게 되었으며 결국 주님의 제자가 된 것입니다. 주님의 전도방법의 비결이 여기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와 보라”는 것입니다. 이 방법은 다른 제자들에 의하여 그리스도를 전하는 전도에 가장 유용한 방법으로 사용되었습니다. 그들이 “와 보라”고 하신 말씀에 따라 가본 결과 예수께서 메시야이신 사실을 참으로 깨달아 확신하게 되었고 제자까지 되는 영광마저 누리게 된 것입니다. 우리는 먼저 전도의 대상자를 말씀을 들을 수 있는 곳으로 인도해야 합니다. 말씀을 듣지 않으면 메시야에 대한 믿음을 가질 수가 없는 것입니다.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고 했습니다(롬10:17).

  예수님을 우물가에서 만난 사마리아 여인은 주님과의 대화를 통하여 그분이야말로 메시야이심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는 우물가에 물동이를 그대로 버려둔채 성안으로 달려가서 성안 모든 사람들에게 그리스도를 전하면서 “나의 행한 모든 일을 내게 말한 사람을 와 보라, 이는 그리스도 아니냐”고 했습니다(요4:29). 여인의 이 같은 전도 결과 그 성안에 살고 있는 사마리아 사람들이 예수를 믿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2. 부르심을 받은 제자들

  세례요한의 제자 두 사람이 예수님을 만나 주님의 제자가 되자 그들의 전도를 통하여 3명의 친구들이 주님 앞으로 인도함을 받아 그 제자의 수효가 다섯 명이 된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1) 안드레와 요한의 경우를 보겠습니다. 안드레와 요한은 세례요한의 제자로 최초로 주님의 제자로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세례요한의 직접적인 소개와 권면으로 예수님의 제자가 된 것입니다. 전도의 결실은 처음부터 큰 것은 아닙니다. 세례 요한으로부터 시작된 전도가 두 제자의 결실로 해서 계속하여 누룩처럼 번져서 지금 온 세계에 편만 하게 된 것입니다.

  (2) 시몬 베드로의 경우를 보겠습니다. 요한과 안드레는 와 보라는 주님의 말씀을 따라 주님을 쫓아가 보니 그의 말씀을 통하여 예수님이야말로 자신들이 기다리던 이스라엘의 메시야이심을 알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그는 먼저 자기형제 시몬을 찾아가 자신의 놀라운 경험을 전했습니다. 그리스도를 만난 사람은 그리스도에 대한 새로운 지식을 가지게 됩니다. 그리고 그 그리스도를 다른 사람에게 전하고자 하는 뜨거운 열의를 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안드레는 그리스도를 만난 일과 그에게서 들은 말씀을 전해줌으로 자기 형제 베드로를 주님 앞으로 끌어오게 되었습니다. 이 같은 안드레의 전도방법은 오늘날 교회의 전도방법의 시발점이 되었던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를 만나 자신이 예수를 만난 결과를 사람들 앞에서 간증하게 되면 그 다음에는 그 사람을 예수 앞에 데리고 나오는 일입니다.

  (3) 빌립의 경우를 보겠습니다. 빌립은 갈릴리로 나가시려는 길가에서 만난 사람으로 그는 안드레와 베드로와 한 동네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아마 그는 예수님을 따라가는 안드레와 베드로를 바라보고 무엇인가 말을 주고받았을 것입니다. 그는 그들로부터 여기 계시는 이분이야말로 이스라엘이 기다리는 메시야라는 말을 들었을 것입니다. 주님은 빌립에게 “나를 쫓으라”고 하셨습니다. 이때 빌립은 안드레와 베드로와 함께 주님을 따르므로 예수님의 제자가 된 것입니다.
 
  (4) 나다나엘의 경우를 보겠습니다. 예수님을 만나 그의 제자가 된 빌립은 자기 친구 나다나엘을 찾아갔습니다. 전도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빌립은 나다나엘에게 자기가 만난 예수는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고 많은 선지자들이 예언한 메시야이신데 그분이 바로 나사렛 예수라고 증거 했습니다. 나다나엘은 빌립을 향하여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겠느냐고 일축해 버리려고 했습니다.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는 나다나엘의 말은 이스라엘의 왕으로 태어나실 메시야의 출생지는 베들레헴이지 나사렛이 아님을 말한 것입니다(미5:2). 이때 빌립은 나다나엘에게 “와 보라”고 말했습니다. 나다나엘은 빌립의 와보라고 하는 권고를 듣고 주님 앞에 나갔던 것입니다. 나다나엘은 가본 결과 주님과의 대화를 통해서 놀라운 체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다나엘은 자기의 심령까지 꿰뚫어 보시는 주님 앞에 무릎을 꿇고 이처럼 고백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랍비여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시오 당신은 이스라엘의 임금이로소이다.” 누구든지 와 보면 모든 편견과 잘못된 인식을 고치고 그의 말씀을 통해서 그가 참으로 생명의 구주이심을 믿게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나다나엘에게 “이보다 더 큰 일을 보리라”고 말씀하심으로 나다나엘의 신앙이 더 장성하면 더욱 놀라운 영적 체험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결 론 : 와 보라는 말은 ‘엘쿠 카이 이데’로, 온다는 것은 접근을 뜻하고 보라는 것은 주의 깊은 관찰을 의미합니다. 주님께 가까이 접근하는 일은 말씀으로 가까이 나오는 것을 말합니다. 그리스도의 말씀을 듣는 일은 곧 그를 만나는 일입니다. 그리고 그 말씀을 주의 깊게 관찰하는 연구를 통하여 참으로 그를 만나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에게 그리스도를 전하려면 우리가 만난 예수를 그들에게 똑바로 전해주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그 앞에 오도록 “와 보라”고 이끌어야 합니다. 가장 훌륭한 전도는 주님 앞으로 그 사람을 데리고 나오는 일입니다. 전도 대상자에게 찾아가 “와 보라” 그들의 손을 이끌고 그들로 주님께 와 보도록 강권하는 방법보다 더 좋은 전도의 방법은 없습니다.


 PREV :   요한복음 2장 밤중소리 
 LIST  WRITE  REPLY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