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13) 요한계시록의 세 가지 대지
 민병석  02-29 | VIEW : 3,865
      요한계시록의 세 가지 대지


  본문 말씀 / 요한계시록 1 : 19 - 20

서론 : 사도 요한은 요한계시록의 대지를 세 가지로 구분했습니다. 그것이 19절에 있는 "그러므로 네 본 것과 이제 있는 일과 장차 될 일을 기록하라"는 말씀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내 본 것이란 사도 요한이 이 계시를 받을 당시 그의 눈앞에 펼쳐졌던 장면들입니다. 이제 있는 일은 지금 요한이 받은 계시를 아시아에 있는 7교회에 보내게 되는데 그 7교회의 형편을 이제 있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장차 될 일이란 이 계시의 전체적인 내용으로서 인류의 종말에 일어날 징조와 구원과 심판에 대한 계시를 말합니다. 그런데 관심을 가져야 할 문제는 장차 될 일입니다. 이제 있는 일과 네가 본 것은 다만 이 "장차 될 일"을 계시해 주시기 위해 필요한 장면에 불과할 뿐입니다.

1. 네가 본 것

*요한이 본 것은 이 종말의 계시를 받을 때 볼 수 있었던 하늘 보좌의 광경들을 말합니다. 장수를 든다면 1,4,5장 등입니다. 1장은 기도하는 요한 앞에 계시자가 나타나 그에게 자신의 모습을 나타내 보여 주셨습니다. 요한은 이때 계시자가 누구며 그가 왜 계시를 자기에게 보여 주셨는지 이 계시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4장은 요한에게 계시해 주신 종말의 사건을 계획하고 집행하는 곳이 어디인지에 대하여 밝히 보여 주고 있습니다.

다음에 5장은 이같은 종말적 계시를 친히 집행 하실 분이 누구이신 지에 대하여 보여 주고 있습니다. 이처럼 요한이 본 것이 중요한 것은 이 계시자가 누구이며 이 계시를 집행하는 곳이 어디이며 또한 이 계시를 집행하는 분이 누구이신 가에 대한 분명한 해답을 보여 주시므로 요한에게 계시해 주신 종말적인 계시는 "반드시 속히 될 일"이며 "때가 가까운 일"이며 또한 "하나님의 말씀과 예수 그리스도의 증거 곧 자기의 본 것을 다 증거"한 바탕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2. 이제 있는 일

*이제 있는 일이란 2장과 3장에 나오는 7교회를 형편을 가리킵니다. 요한은 이 계시를 받을 때 주님으로부터 "너 보는 것을 책에 써서 에베소, 서머나, 버가모, 두아디라, 사데, 빌라델비아, 라오디게아 일곱 교회에 보내라"는 명령을 받았는데 그 7교회에 대한 형편이 계시 상, 이제 있는 일이 됩니다. 이 7교회의 사자는 그 당시 소아시아 지역에 있었던 이들 7교회의 목회자들을 의미하는데 더 정확히는 주님 오실 때까지 이 지상에서 하나님의 교회를 목회 할 주의 종들을 상징합니다.

그러므로 이 계시를 주실 때 "반드시 속히 될 일을 그 종들에게 보이시려고" 지시하신 계시라고 하셨는데 주님이 오실 때까지 모든 하나님의 종들이 받아 "읽고 듣고 지키는 자"가 되도록 힘써야 할 하나님의 말씀이 바로 요한계시록입니다(마24:45). "이제 있는 일"에는 각 교회의 영적인 형편을 주님의 예리하신 눈으로 살피신 바를 지적하셔서 책망하실 것을 책망하시고 칭찬하실 일을 칭찬하시며 회개할 것을 권면하고 계십니다. 그리고 만약 그 권고를 듣지 않을 시는 그들에게 내릴 징계와 심판에 관한 경종을 들려주시는데 이같은 것들은 종말적인 교회에 들려주시는 성령의 말씀입니다.

3. 장차 될 일

요한계시록의 핵심적인 중요 계시는 모두 "장차 될 일"에 속한 내용 들입니다. 주의 재림의 시기는 장차 될 일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요한계시록의 대체적인 내용을 그림으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그러면 "장차"라고 표현된 시대는 과연 어느 시대를 의미하고 있는 것인가? : 이 해답은 어렵지 않게 풀립니다. 이 요한계시록에 있는 모든 계시의 내용이 온전히 "주의 재림"에 관한 사건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장차 될 일이란 주 재림 시에 있을 사건들을 의미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것은 계시록의 전 내용이 주의 재림 시에 성취될 종말론적인 사건으로 보여 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2) 장차 될 일의 사건이 7인의 사건으로, 7나팔의 사건으로 전개 되며 여기서 세 가지 화가 등장하고 7대접 심판이 등장 하게 됩니다 : 요한계시록에 계시된 종말적인 사건은 모두 이 사건들입니다. 나머지 문제들은 이 사건의 배경 설명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 사건들을 예언의 맥을 따라 질서정연하게 정리해 두는 일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앞으로 요한계시록을 공부하면서 7인, 7나팔, 7대접, 3화에 대한 서로간의 관계를 잘 파악해야 사건의 내용을 정확하게 깨닫게 되며 계시록 해석에 혼선을 피하고 바른 해석의 결정적인 열쇠가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

(3) *여기에 인과 나팔과 화와 대접 심판에 관한 맥과 서로간의 관계를 도표로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 인(印)의 사건은 6장 에만 있습니다. 이 사건은 요한계시록 전체 내용을 포괄하고 있는 계시록 의 총론입니다. 6째 인까지의 계시의 진행으로 주의 재림으로 말미암은 모든 종말적인 사건이 끝나게 된다. 7인은 7나팔로 전개되며 그중 마지막 나팔인 7째 나팔은 다시 7대접으로 전개되므로 인류의 최종적 심판이 이루어진다. 그리고 화로는 5째 나팔이 첫째 화, 여섯째 나팔이 둘째 화, 일곱째 나팔이 셋째화가 됩니다. 요한계시록 공부는 이처럼 인, 나팔, 대접, 화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정확한 구분으로서만이 바른 해답을 찾게 됩니다.

7인과 7나팔과 7대접과 3화에 대한 도표

< 7인 사건 >

1째 인 사건
2째 인 사건
3째 인 사건
4째 인 사건
5째 인 사건
6째 인 사건
7째 인 사건
7나팔사건으로 .....  

< 7 나팔 사건 >

1째 나팔 사건  
2째 나팔 사건
3째 나팔 사건
4째 나팔 사건
5째 나팔 사건 (첫째 화)
6째 나팔 사건 (둘쨰 화)
7째 나팔 사건 (셋째 화) ......

7대접 사건으로  




< 7대접 심판 >

1째 대접 심판  
2째 대접 심판
3째 대접 심판
4째 대접 심판
5째 대접 심판
6째 대접 심판
7째 대접 심판  

결론 : 위에서 잠시 살펴보았지만 계시록 해석에 있어서 인과 나팔, 대접, 화의 관계를 바로 정립하는 문제는 대단히 중요합니다. 첫째 인의 흰말의 등장은 주님이 오시는 날, 이 세상을 심판하실 대환난에서 그의 백성들을 건지시려고 하나님의 종들로 예언사역을 이루게 하시는 신호가 됩니다. 지금 많은 주의 종들이 종말의 예언자로서의 소명을 받고 이 일을 이루기 위해 열린 작은 책을 받아먹고 기도하면서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 날이 그리 멀지 않았습니다. 우리 모두는 그 날을 두려움이 아니라 천년왕국의 소망과 새 예루살렘의 영원한 축복을 소망을 삼고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기도하면서 간절히 기다리는 성도가 되실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NEXT :   (12) 그리스도의 피로 이루신 일 민병석 
 LIST  WRITE  REPLY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